임영웅 (사진=뉴에라프로젝트)

임영웅 (사진=뉴에라프로젝트)


임영웅이 실내 흡연과 관련해 사과 및 해명했지만 비난의 여론은 더욱 거세지고 있는 등 후폭풍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앞서 한 매체는 임영웅이 실내에서 흡연을 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하고, 연예계 관계자의 말을 빌려 임영웅이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뽕숭아학당’ 촬영을 하면서 건물 안에서 흡연을 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임영웅은 촬영이 일시 멈췄을 때 대기 장소에서 흡연을 하며 오갔으며, 해당 장소는 지상 23층 규모 건물의 실내로 흡연이 금지된 장소였다. 금연 장소에서 흡연할 경우 국민건강증진법 위반으로 과태료 대상이 된다.

뿐만 아니라 스태프들이 모두 마스크를 착용한 상황에서 임영웅은 마스크를 쓰지 않은 모습이 포착되며 ‘노마스크’ 논란까지 불거졌다. 임영웅의 실내 흡연과 관련해 서울 마포구청에 민원이 접수되기까지 했다.

논란이 되자 임영웅과 그의 소속사 측은 사과문을 통해 공식 입장을 전했다.

임영웅 소속사 뉴에라프로젝트 측은 “많은 분들께 상심과 염려 끼친 것 깊이 사과드린다”면서 “임영웅은 수년 전 연초를 끊은 이후 사용 되어온 전자담배를 줄이고자 평소에 니코틴이 함유되지 않은 액상을 병행해 사용해왔다”고 운을 뗐다.

이어 “니코틴이 함유되지 않은 액상은 담배가 아니라고 생각하고 사용했다. 그러나 이후 실내에서의 사용은 일절 금지하겠다”면서 “관리 지원에 세심함이 부족했던 것 깊이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스태프들과 임영웅이 있었던 공간은 분장실이며, 영상은 헤어와 메이크업 작업 중인 상황이었다”며 “방송 촬영 중이나 그렇지 않은 상황에서도 개인 방역 원칙을 준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임영웅이 가지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도록 충분한 지원을 하지 못해 많은 분들께 불편과 염려를 끼쳤다”며 고개를 숙였다.

임영웅도 소속사를 통해 “팬들에게 큰 상처와 실망감을 드리게 됐다. 책임감을 가지고 모든 순간 임했어야 했는데 부족했던 것 같다. 이번 일로 심려 끼치게 돼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는 또 “오늘을 교훈 삼아 스스로를 돌아보며 반성하고 성숙한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보내주시는 질책과 훈계 가슴속 깊이 새기겠다”고 덧붙였다.

소속사와 임영웅의 사과로 이번 사건은 일단락되는 듯 했다. 그러나 “니코틴이 함유되지 않은 액상은 담배가 아니라고 생각하고 사용했다”는 소속사의 다소 경솔한 사과로 파장은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

학계에 따르면 액상형 전자담배에 니코틴이 함유돼 있지 않더라도 1급 발암물질이 다수 포함돼 있어 주변에 있는 사람들에게 발암물질로 인한 간접흡연의 위험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임영웅의 실내 흡연 논란이 더욱 거세지고 있는 이유는 과거에도 비슷한 사례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된 점도 한몫을 했다. 지난해 ‘미스터트롯’ 부산 콘서트 당시 임영웅이 미성년자인 정동원과 함께 있는 대기실에서 담배를 피우는 듯한 모습이 노출된 바 있어 여론은 더욱 들끓고 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