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실내 흡연 논란에 고개 숙여
"팬분들께 큰 상처와 실망 안겨"
"보내주는 질책과 훈계 새기겠다"
임영웅 / 사진 = 한경DB

임영웅 / 사진 = 한경DB

트로트 가수 임영웅이 실내 흡연 논란에 대해 고개를 숙이며 사과했다.

최근 임영웅은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뽕숭아학당’ 촬영 대기 중 건물 안에서 흡연했다는 의혹을 샀다. 또한 임영웅이 스태프들 사이에서 홀로 마스크를 쓰지 않고 돌아다니는 모습과 함께 실내 흡연을 하는 모습이 포착된 사진이 공개되면서 파장이 일파만파 커졌다. 실내흡연과 관련해서는 지자체에 신고도 당했다고 전해졌다.

최근 연예계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이어 발생하며 재확산의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이 같은 논란은 많은 아쉬움을 샀다. ‘미스터트롯’에서 ‘진(眞)’으로 발탁된 뒤 각종 러브콜을 받으며 꽃길만을 걸어왔던 임영웅에게 닥친 첫 위기인 것.

논란이 일자 매니지먼트사 뉴에라프로젝트는 “많은 분께 상심과 염려 끼친 것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임영웅이) 전자담배를 줄이고자 평소 니코틴이 함유되지 않은 액상을 병행해 사용했다”며 이는 담배가 아니라고 생각하고 사용했다고 해명하면서도 “실내에서 사용은 일절 금지하겠다. 사회적 책임을 다하도록 충분한 지원을 하지 못해 많은 분께 불편과 염려를 끼쳤다”고 사과했다.

임영웅 역시 “팬분들께 큰 상처와 실망감을 드리게 됐다. 책임감을 가지고 모든 순간 임했어야 했는데 제가 부족했던 것 같다”며 “오늘을 교훈 삼아 스스로 돌아보며 반성하고 성숙한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보내주시는 질책과 훈계 가슴속 깊이 새기겠다”고 반성했다.

현재 현행법상 니코틴이 포함되지 않은 액상을 사용하는 전자담배 사용자는 과태료 부과대상에서 제외된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