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더커버 (사진=스토리티비, JTBC스튜디오)

언더커버 (사진=스토리티비, JTBC스튜디오)



‘언더커버’ 김현주가 정의로운 세상을 향해 한 발 더 내디딘다.

JTBC 금토드라마 ‘언더커버’ 측은 5회 방송을 앞둔 6일, 최연수(김현주 분)의 공수처(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 처장 후보 청문회 현장을 공개했다. 운명의 심판대에 오른 최연수와 그를 끌어 내리려는 유상동(손종학 분), ‘창과 방패’의 치열한 공방전이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낸다.

지난 방송에서 한정현(지진희 분)은 자신의 비밀과 가족의 행복을 지키기 위해 최연수를 속여야 하는 운명에 처했다. 한정현은 차민호(남성진 분)가 남긴 화수분 사업 문서 속 ‘이석규’의 신분증 사본과 차명 계좌에 의구심을 품었고, 아내도 모르게 이를 파헤치기 시작했다. 한편 최연수는 아들 승구(유선호 분)의 폭행 사건으로 직격탄을 맞았다. 하지만 피해자 김다경(이세나 분)의 진술이 여론을 뒤집으며 최연수는 공수처장 후보로 확정됐다.

그런 가운데 최연수가 초대 공수처장을 향한 의미 있는 첫발을 뗀다. 후보자로서 자질과 능력을 검증하는 청문회에 오른 것. 살얼음판 분위기 속에서도 흔들림 없는 최연수의 결의에 찬 눈빛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높은 자리가 아닌 무거운 자리’라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아는 최연수. 그는 오랜 고민 끝에 막중한 책임감과 사명감으로 후보 제안을 승낙했다. 최연수는 정의와 신념을 쫓아 살아왔다. 과연 청문회 ‘프리패스’가 가능할지 이목이 집중된다.

최연수가 맞설 상대도 만만치 않다. 이어진 사진 속, 최연수 저격에 나선 국회의원 유상동(손종학 분)에게 기세등등한 여유가 느껴진다. 유상동은 과거황정호(최광일 분)사건 담당 검사이자, 운동권 출신의 인권변호사 최연수를 못마땅히 여기는 임형락(허준호 분)과도 은밀한 커넥션이 있는 인물. 최연수를 저지하기 위한 날 선 공격을 짐작게 한다. 과연 최연수는 촘촘한 가시밭길을 지나 뜻한 바를 이를 수 있을까. 최연수 역시 쉽사리 물러설 사람이 아니다. 그의 무차별 공격에 어떤 반격을 펼칠지 기대가 쏠린다.

오는 7일(금) 방송되는 5회에서 한정현은 차민호의 죽음과 얽힌 화수분 사업에 대해 더욱 깊숙이 파고든다. 최연수는 공수처장이 되기 위한 마지막 관문인 청문회에서 뜻밖의 폭로로 궁지에 몰린다. ‘언더커버’ 제작진은 “최연수를 막으려는 자들의 역습을 안심할 수 없다. 공수처장 후보자의 자격을 박탈하기 위한 음해와 공격은 계속될 것”이라며 “이에 맞서 한정현은 어떻게 아내를 지켜낼지, 최연수는 어떤 반격의 카드를 빼 들지 두 사람의 뜨거운 싸움을 지켜봐 달라”라고 전했다.

한편 ‘언더커버’ 5회는 오는 7일(금) 오후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