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저희들한테 힘이 많이 됐다"
김영희 PD/사진=tvN '유퀴즈'

김영희 PD/사진=tvN '유퀴즈'

김영희 PD/사진=tvN '유퀴즈'

김영희 PD/사진=tvN '유퀴즈'

김영희 PD가 국장 시절 인기 예능프로그램 MBC '무한도전' 폐지를 막았다고 밝혀 이목을 끌고 있다.

5일 오후 tvN에서 방송된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는 공익 버라이어티의 창시자 김영희 PD가 출연했다.

MBC 최연소 예능국장을 역임했던 김영희는 '무한도전 폐지설'에 대해 언급했다.

유재석은 "'무한도전'이 시청률이 잘 안나왔다. 당시 김영희 국장님이 '괜찮아. 걱정하지 말고 해!'라고 말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김영희 PD는 "출연자들도 걱정할 정도로 시청률이 안나왔다. 편성부에서도 프로그램 교체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다"며 "그런데 지켜봤는데 너무 재미있었다. 재미있는데 시청 습관 때문에 다른 프로그램을 계속 본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편성 책임자들을 '다른 거는 내가 다 바꿔도 이건 안 바꾼다'고 설득했다"고 폐지를 막은 이유를 전했다.

이를 들은 유재석은 "그 한마디가 저희들한테 힘이 많이 됐다. 지나서하는 이야기지만 '이거 어떻게든 한 번 해봐야겠다. 이렇게까지 해주시는데'라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김영희는 "당시 '저렇게 재밌는 프로가 어디있나 대한민국에. 저게 제일 재밌다. 걱정하지마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에 유재석은 "누군가에게 애정 어린 관심은 그 사람을 변하게 만든다"고 감사함을 드러냈다.

유퀴즈는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40분 방송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