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시 안 가려고 했다"
개그맨 조세호/사진=tvN '유퀴즈'

개그맨 조세호/사진=tvN '유퀴즈'

개그맨 조세호가 선배 유재석의 결혼식 축의금을 5만 원 냈다고 밝혔다.

5일 오후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말하는 대로' 특집 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은 데뷔 30주년을 맞은 유재석 특집으로 유재석 지인들이 출연했다. 첫 번째 손님으로는 조세호의 짝이자 유재석이 아끼는 후배 남창희가 출연했다.

조세호와 남창희는 챙겨주는 선배 유재석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조세호는 "'놀러와' 프로그램할 때 집이 용인이고 촬영장은 일산이었다. 녹화 끝나고 용인 간다고 했더니 유재석 형이 강남이 가깝지 않니, 형 차로 강남까지 가자. 강남에서 10만 원 주면서 편하게 택시타고 갔으면 좋겠다고 하셨다"며 "미안한 일이 결혼식 축의금을 5만 원했다. 안 가려고 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는 "그래서 생각한 게 밥값이 비싸서 5만원만 내고 밥을 안 먹으면"이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유재석은 "명 수가 정해져 있어서 상관 없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조세호는 "몰랐다. 결혼식 때 형이 밥 먹고 가라고 하는데 일이 있다고 하고 안 먹었다"며 "축의금 두 배를 차비로 주셨다. 금액으로 어떻게 할 수 없지만 이 사람에게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선배 유재석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유재석은 "5만원 한지 몰랐다. 조세호 결혼식 때 똑같이 하면 되지 뭐. 물가상승률 감안해서"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유퀴즈는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40분 방송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