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속사 측 "니코틴 없어 담배 아니라고 생각"
"관리 지원에 세심함 부족했다. 깊이 사과드린다"
'실내 흡연' 논란으로 이미지에 타격을 입은 가수 임영웅이 사과했다. /사진=한경DB

'실내 흡연' 논란으로 이미지에 타격을 입은 가수 임영웅이 사과했다. /사진=한경DB

'실내 흡연' 논란으로 이미지에 타격을 입은 가수 임영웅(사진)이 "큰 상처와 실망감을 드리게 됐다"며 사과했다. 임영웅의 소속사 뉴에라프로젝트(뉴에라) 역시 소속사의 관리 부족에 대해 고개를 숙였다.

앞서 임영웅은 지난 4일 진행된 진행된 TV조선(TV CHOSUN) '뽕숭아학당' 녹화 도중 흡연 금지 구역인 건물 내에서 흡연을 하는 모습이 포착돼 네티즌의 비판을 받았다.

실내 흡연은 국민건강증진법 9조 위반이다. 이와 함께 임영웅이 건물 내 대기 장소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임영웅이 부산 '미스터 트롯' 콘서트 당시에도 실내에서 흡연한 영상과 사진이 올라와 논란에 불을 지폈다.

해당 게시물에는 임영웅이 의자에 앉아 휴대폰을 보면서 흡연하는 모습 등이 찍혔다.

논란 이후 한 네티즌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임영웅의 실내 흡연 두 건과 관련 서울 마포구청과 부산 해운대구청에 신고했다는 게시물도 등장했지만 현재 이 글은 삭제된 상태다.

이와 관련 임영웅 소속사 뉴에라는 5일 "임영웅의 분장실 영상 속 모습을 통해 의혹과 염려가 발생했다"면서 전후 사정을 설명했다.

뉴에라에 따르면 임영웅은 수년 전 연초를 끊은 뒤 사용해 온 전자담배를 줄이고자 평소 니코틴이 함유되지 않은 액상을 병행해 사용해왔다.

뉴에라는 "저희는 니코틴이 함유되지 않은 액상은 담배가 아니라고 생각하고 사용했다"면서 "이후 실내에서의 사용은 일절 금지하겠다. 관리 지원에 세심함이 부족했던 것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임영웅 역시 소속사를 통해 사과 입장을 밝혔다.

임영웅은 "팬분들께 큰 상처와 실망감을 드리게 됐다. 책임감을 가지고 모든 순간 임했어야 했는데 부족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이번 일로 심려 끼치게 되어 진심으로 죄송하다. 오늘을 교훈 삼아 스스로를 돌아보며 반성하고 성숙한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임영웅과 소속사 입장 전문
임영웅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임영웅입니다. 팬분들께 큰 상처와 실망감을 드리게 되었습니다.

책임감을 가지고 모든 순간 임했어야 했는데 제가 부족했던 것 같습니다. 이번 일로 심려 끼치게 되어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오늘을 교훈 삼아 스스로를 돌아보며 반성하고 성숙한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보내주시는 질책과 훈계 가슴속 깊이 새기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임영웅 올림.

소속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뉴에라프로젝트입니다. 많은 분들께 상심과 염려 끼친 것 깊이 사과드립니다.

임영웅 님의 분장실 영상 속 모습을 통해 의혹과 염려가 발생하였습니다. 빠른 안내를 드렸어야 하나 방송 촬영이 오늘 새벽에 종료되어 상황 확인에 시간이 소요되었습니다. 이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1. 임영웅 님은 수년 전 연초를 끊은 이후 사용 되어온 전자담배를 줄이고자 평소에 니코틴이 함유되지 않은 액상을 병행하여 사용해왔습니다. 저희는 니코틴이 함유되지 않은 액상은 담배가 아니라고 생각하고 사용을 했습니다. 그러나, 이후 실내에서의 사용은 일절 금지하겠습니다. 관리 지원에 세심함이 부족했던 것 깊이 사과드립니다.

2. 저희 스태프들과 임영웅 님이 있었던 공간은 분장실입니다. 영상은 헤어와 메이크업을 작업 중인 상황이었으며, 동일 공간 1층에서 촬영이 진행되어 분장 수정 및 의상 변경 등을 하는 과정에 있었습니다. 저희는 방송 촬영 중이나 그렇지 않은 상황에서도 개인 방역 원칙을 준수하고 있습니다.

뉴에라프로젝트는 임영웅 님이 사회로부터 받는 사랑과 관심의 크기에 합당한 관리를 했어야 하는데 이러한 부분에 부족함이 있었습니다. 이로 인해 임영웅 님이 가지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도록 충분한 지원을 하지 못하여 많은 분들께 불편과 염려를 끼쳤습니다. 깊이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보다 큰 책임감으로 역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