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


배우 고민시가 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BS 별관에서 열린 새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오월의 청춘'은 1980년 5월, 역사의 소용돌이 한가운데 운명처럼 서로에게 빠져버린 희태(이도현)와 명희(고민시)의 아련한 봄 같은 사랑 이야기를 담은 레트로 휴먼 멜로드라마를 표방한다.

고민시는 최근 미성년 시절의 음주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지난 행동이 그릇됨을 인지하고 있고 지난 날의 제 모습들에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때로는 말이 전부가 아니고, 저의 진심이 다 전해지진 않겠지만 저로 인해 피해를 보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더 성숙하고 올바른 길로 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해당 논란 이후 고민시는 '오월의 청춘' 제작발표회로 첫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사진제공=KBS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