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우스 (사진=tvN)

마우스 (사진=tvN)



‘마우스’ 이희준-권화운-이서준이 프레데터 정체를 밝혀낼 키를 쥔 결정적 인물로, 안방극장의 심박수를 끌어올리고 있다.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는 정바름(이승기 분)이 진짜 프레데터였다는 역대급 반전을 터트리며 안방극장을 패닉 상태에 빠트렸다. 지난 방송에서는 정바름에게 자수를 종용한 나치국(이서준 분)이 쇼크 상태에 빠졌고, 현장에 도착한 고무치(이희준 분)가 허겁지겁 병원을 빠져나가는 정바름을 날카로운 목소리로 불러 세우는 엔딩으로 충격을 안겼다.

무엇보다 정바름과의 대치 후 석연찮은 죽음을 맞이했던 성요한(권화운 분)과 정바름의 공격에서 가까스로 살아남은 나치국에 이어 고무치까지, 정바름이 프레데터라는 실체에 점차 다가서는 모습으로 일촉즉발 긴장감을 더하고 있다. 이와 관련 의미심장한 대사를 내뱉어 안방 셜록들의 추리 본능을 일깨우고 있는 이희준-권화운-이서준의 ‘말,말,말’을 모아봤다.

■ "나치국, 거짓말 하고 있어...!" 이희준, 이승기에게 의심 품기 시작했다?!

고무치는 강덕수 살해범이 증거품 박스를 열어 봉이 할머니의 칼을 빼냈고, 강덕수를 죽인 후 다시 넣어놨음을 간파, 내부인의 소행이라고 직감했다. 이후 의식이 회복된 나치국이 이상 반응을 보이고 있으며, 범인의 얼굴을 보지 못했다는 거짓 증언을 하고 있다고 확신했던 것. 결국 나치국이 입원한 병원을 다시 찾은 고무치는 나치국이 쇼크 상태에 빠진 것을 목격했고 혼이 나간 얼굴로 병원을 허겁지겁 빠져나가는 정바름을 불러 세웠다. 고무치가 무고한 피해자를 줄줄이 발생시키고 자신의 형마저 죽인 프레데터가 다름 아닌 의형제 정바름라는 것을 알게 될지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 “너나 나나, 어쩌면 참 불쌍한 사람이야” 권화운이 이승기에게 전하려 한 마지막 말!

성요한이 정바름을 찾아온 그 날 밤, 두 사람은 옥상 위에서 대치했고, 성요한은 정바름에게 김한국을 살려주라고 부탁했다. 이어 성요한은 정바름을 슬픈 눈빛으로 바라보며 “너나 나나 어쩌면 참 불쌍한 사람이야”라고 말했던 터. 그 사이 현장에 도착한 고무치는 성요한에게 총격을 가했고, 성요한은 정바름 옆에 쓰러진 채 마지막으로 건넬 말이 있는 듯 힘겹게 입술을 달싹였다. 과연 성요한은 진짜 프레데터 정바름에게 어떤 이야기를 전하고 싶었던 것일지, 성요한이 알고 있는 또 다른 진실이 숨어져 있는 것일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 "나 엄마랑 행복하고 싶어...제발 자수해" 이서준, 쇼크 직전 내뱉은 자수 권유!

정바름은 나치국을 교만하지 않다는 이유로 공격했지만, 나치국은 사경을 헤매던 끝에 기적적으로 깨어났다. 그러나 당시 상황을 기억하지 못하는척하며 다정한 태도로 정바름을 대하던 나치국은 돌연 정바름을 불러내더니 “자수해”라고 말해 정바름을 얼어붙게 했다. 이어 나치국은 정바름을 향해 “나 너무 무서워. 나 엄마랑 행복하게 살고 싶어 그 뿐이야”라고 말하더니, “네가 자수해. 네가 해야 해. 그래야 모두가 살아”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내뱉었다. 나치국이 정바름에게 자수를 권유한 후 급작스런 쇼크 상태에 빠지게 된 가운데, 나치국이 또 다시 정바름에게 공격을 받게 된 것일지 불안감을 높이고 있다.

제작진은 “선인의 감정을 갖게 된 프레데터 정바름의 딜레마적 상황을 중심으로 또 다시 예상 밖 반전과 이변이 휘몰아칠 것”이라며 “지금까지의 모든 떡밥들이 완벽히 회수될, 앞으로의 이야기를 주목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마우스’ 16회는 오는 5월 5일(수)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