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몬테크리스토'(사진=방송 화면 캡처)

'미스 몬테크리스토'(사진=방송 화면 캡처)


'미스 몬테크리스토' 최여진과 이다해가 5년 전 저지른 악행을 안다는 협박 편지를 받았다.

30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서는 주세린(이다해 분)이 약혼식 날에서 갑자기 나타난 나욱도(안희성 분) 때문에 모든 게 무너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하준(이상보 분)은 황가흔(전 고은조, 이소연 분)이 터트린 스캔들 기사때문에 주세린과의 강제 약혼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이를 본 한영애(선우용녀 분)는 "내 이럴 줄 알았어. 새끼 불여시한테 남자가 있었네"라며 분노했지만 내심 다행으로 여겼다.

이후 나욱도는 오병국(이황의 분)에게 불려가 오하라(최여진 분)의 훈이 납치 사주설에 대해 이실직고를 하게됐다. 나욱도는 "우리 세린 씨가 급하게 막아야 할 돈이 있었는데 그걸 오하라 씨가 메꿔준다고 해서 제가 그 조건으로 오하라 씨 아들을 납치한거다. 제가 세린 씨를 위해서라면 뭐든 다하거든요"라며 주세린의 악행은 빼고 줄줄이 말했다.

한편 회사에서 내쫓긴 주세린은 "내 꿈 다 날아갔어. 한순간에 무너졌어. 어떻게 이래"라며 울먹였고 황가흔은 "주세린 추락하는 기분이 어때? 지금 맛본 절망 익숙해지는게 좋을거야"라며 이를 갈았다.

이후 오하준은 사장으로 승진했다. 오하준은 "너한테 말할게 있어. 나 황팀장한테 이제 직진할거다. 내가 마음에도 없는 약혼까지 할뻔하니까. 나 황팀장 놓치면 평생 후회될거 같다. 그래도 되지? 너한테 먼저 허락 받는거다. 이번엔 진짜 잘해볼게"라며 차선혁에게 선포했다. 황가흔 역시 "저 사장님하고 공식적인 연인이 될 거 같다. 차 본부장님은 알아야 할 거 같아서"라고 언질했다.

한편 주세린과 주태식(권오현 분)에게 무시당한 나욱도는 "내 진심을 이렇게 짓밟아? 사장님 세린씨 이거 아니지. 나 네들 호구 아니야. 주세린 넌 나한테 매달리게 해줄게"라며 복수심을 불태웠다. 한편 오하라와 주세린은 '난 네가 5년 전에 한 짓을 알고 있다'라는 메시지가 담긴 택배를 받고 경악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