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한지혜 (사진= KBS 2TV 제공)

‘편스토랑’ 한지혜 (사진= KBS 2TV 제공)


‘신상출시 편스토랑’ 한지혜가 오현경, 정시아와 29금 엄마 토크를 펼친다.

오늘(30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돼지고기’를 주제로 한 25번째 메뉴 개발 대결이 이어진다.

그중 10년 만에 임신을 해 출산 준비를 하고 있는 ‘방갑이 엄마’ 한지혜는 엄마 선배 오현경, 정시아에게 다양한 조언을 구한다. 이 과정에서 거침없는 출산 토크가 쏟아진 것으로 알려져 궁금증을 더한다.

이날 예비엄마 한지혜는 지인들에게 선물 받은 각종 육아 용품들을 보며 고민에 빠졌다고 한다. 어떻게 사용하는지, 무엇이 어디에 필요한지 감이 오지 않았던 것. 이에 한지혜는 오현경, 정시아와 영상 통화를 시도했다. 19년 차 엄마 오현경, 13년 차 엄마 정시아에게 조언을 구하기로 한 것.

입덧과 먹덧으로 수다의 포문을 연 엄마토크는 출산과 수유로 자연스럽게 이어졌다고 한다. 한지혜가 유축기 사용에 대해 묻자 정시아는 “유축기 쓰다가 울었다”라고 고백했다고.

또 오현경은 “난 젖이 안 나와서 돼지족까지 삶아 먹었다”라며 “젖몸살이 제일 무섭다. 아기 낳는 것보다 아파서 많이 울었다”라고 솔직한 고생담을 털어놨다고. 이를 듣던 예비 엄마 한지혜는 얼굴을 감싸며 어쩔 줄 몰라했다고 한다.

출산에 대한 이야기가 시작되자 엄마들의 거침없는 토크는 더욱 강력해졌다는 후문이다. 정시아는 “첫째 아들 준우는 자연분만을 했는데 16시간 진통을 했다. 겪어보지 못한 아픔이었다. 얼굴에 실핏줄이 다 터졌다”라고 고백했다고.

오현경 역시 “출산의 고통보다 나는 제왕절개의 고통이 더 컸다”라고 생생하게 자신의 출산 당시를 증언했다는 전언이다.

하지만 출산의 고통보다 큰 것이 아이가 주는 기쁨이라는 선배 엄마들의 말에 한지혜도 크게 공감했다고 한다.

한지혜는 선배 엄마들의 토크에 출산, 육아에 대한 걱정을 털어놓으면서도 “10년 만에 찾아온 상상도 못 했던 임신이다. 막상 아기가 생기니까 세상에 이것보다 기쁜 일이 없다. 그런 마음이다 보니 벌써 둘째 갖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라고 고백해 모두의 응원을 받기도.

한지혜, 오현경, 정시아가 쏟아낸 솔직한 엄마 토크. 그 안에서 빛난 엄마들의 고생담과 감동, 아이가 주는 기쁨. 그 진솔한 이야기는 오늘(30일) 밤 9시 40분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공개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