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학생, 17살 때 데뷔했다"
성유리/사진=SBS '맛남의 광장'

성유리/사진=SBS '맛남의 광장'

90년대 걸그룹 핑클 출신 성유리가 과거 인기를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2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맛남의 광장'에서는 성유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출연진들은 성유리에게 "혹시 추억의 음식이 있냐. 핑클빵?"이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양세형은 핑클빵의 추억을 떠올리며 "빵을 먹으려고 산 게 아니라 스티커를 모으려고 산 거였다"고 말해 주변을 폭소케했다.

이를 듣던 유병재는 갑자기 추억 토크를 시작했다. 성유리에게 언제 데뷔했냐고 물어봤다.

이에 성유리는 "고등학생, 17살 때 데뷔했다"고 답했다. 그는 '솔직히 인기 많지 않았냐'라는 이어진 질문에는 "조금?"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자 출연진들은 "이렇게 예쁘면 동네에서 별명 같은 거 있지 않냐. 그 지역의 누구 이런 거"라고 물어봤다. 성유리는 그런 건 없었다며 "잘 모르겠다"라고 답했다.

백종원은 "비교할 대상이 없었을 수도 있지. 오히려 어디의 성유리 이렇게 부르지 않았겠냐. 어디의 백종원 이런 것처럼"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출연자들이 반응이 없자 백종원은 "난 음식 얘기한 거지, 잘생긴 사람 얘기한 거 아니잖아"라고 해명(?)을 해 주변에 웃음을 안겼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