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골목식당'(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사진=SBS)


배우 정인선이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MC에서 하차한다.

28일 '백종원의 골목식당' 측은 "정인선이 프로그램에서 하차한다. 마지막 '골목식당' 촬영분은 5월5일에 방송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인선은 그동안 연기와 MC활동을 병행했으나, 최근 새 드라마 출연이 결정되며 본업인 연기자로서의 역할에 더 충실하기 위해 '백종원의 골목식당'과 아쉬운 이별을 하기로 결정했다. 후임은 현재 미정이다.

정인선은 최근 진행된 마지막 촬영에서 "프로그램을 통해 너무 많이 배워서 작별하기 아쉽다. 언제든 불러달라. 2년 동안 정말 감사했다"고 눈물을 흘렸다.

골목식당 PD는 "정인선 씨 특유의 따뜻함과 배려심이 골목 상권에 계신 여러 사장님들과 시청자분들께 긍정적인 기운을 전해 드렸다고 생각한다. 너무 아쉬운 작별이지만, 본업인 배우의 길도 중요하기에 더 잘되길 응원한다"고 밝혔다.

지난 1996년 SBS 드라마 '당신'을 통해 데뷔한 정인선은 영화 '살인의 추억', 드라마 '카이스트', '대장금' 등을 통해 아역 때부터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주목받았다. 이후 성인이 되고나서도 영화 '한공주', 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 '내 뒤에 테리우스',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등에 출연하며 활약하고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