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7일 tvN '온앤오프'에 출연한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옥주현. /사진=tvN 온앤오프 방송 캡쳐

지난 27일 tvN '온앤오프'에 출연한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옥주현. /사진=tvN 온앤오프 방송 캡쳐

지난 27일 tvN '온앤오프'에 출연한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옥주현을 두고 네티즌들의 비난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옥주현이 "혼자 사는거 보여주는 프로그램에서 여러번 출연 제안이 왔지만 계속 거절했다"고 언급한 것이 도화선이 됐다.

옥주현은 성시경의 "일상은 잘 안 보여주지 않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옥주현은 이날 방송에서 MBC '나 혼자 산다'를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혼자 사는 거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라고 표현했다.

출연자들의 일상을 공개한다는 점에서 온앤오프와 나혼산 두 프로그램 모두 '관찰 리얼리티 예능'을 표방하는 만큼 굳이 타사의 프로그램을 돌려까는(?) 듯한 발언을 할 필요가 있었느냐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이와 관련 네티즌들은 "누가 들어도 '나 혼자 산다'네" "나혼산 까고 여기 왔다고 자랑하듯 말한다" "나혼산 어리둥절이겠네" "그런 말을 한 옥주현이나 그걸 그대로 내보낸 제작진이나 똑같다" "나혼산 깐걸 자랑하는 건가. 옥주현 실망" 등의 반응을 보였다.

자신이 출연하는 예능에서 타 예능 프로그램 언급은 연예인 입장에서도 조심스러운 부분 중 하나다.

올해 데뷔 24년차 방송 경력의 옥주현이 '온앤오프'에서 '나혼산'을 간접적으로 표현하며 '수차례 거절했다'고 언급한 것은 아쉽다는 반응이다.

한 방송관계자는 "누구나 알 수 있게 타 예능을 언급하면서 '섭외를 거절했다'는 표현은 자칫 출연 프로그램을 띄우기 위한 생색내기 표현으로 비춰질 수 있다"고 말했다.

또 "타 예능 프로그램에 대해 부정적으로 비춰질 수 있는 표현을 편집하지 않은 채 그대로 내보낸 제작진의 결정도 아쉽다"고 덧붙였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