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 밖에 몰랐던 선수들
속마음 대방출부터 예능감 발산까지
박용택·전태풍·김요한·조준호·구본길·김형규
시청자 마음 사로잡을까
/사진=티캐스트 E채널 '노는브로'

/사진=티캐스트 E채널 '노는브로'

'노는브로' 여섯 멤버들의 '6인6색' 매력이 공개됐다.

티캐스트 E채널 '노는브로'는 운동 밖에 몰랐던 남자 스포츠 선수들의 첫 번째 하프타임이 펼쳐지는 프로그램이다. 박용택(야구), 전태풍(농구), 김요한(배구), 조준호(유도), 구본길(펜싱), 김형규(복싱)이라는 환상 라인업으로 스포츠 팬들은 물론 예비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만들고 있다.

먼저 박용택은 '#KBO_최다_안타', '#30년_야구쟁이'라는 해시태그에서 보이듯 범접할 수 없는 레전드 야구선수의 등장을 알린다. 또한 이제는 선수가 아닌 '#은퇴_새내기' 이자 '#예능택_노는택_추가요'라는 문구처럼 그동안 감추고 살았던 끼의 분출을 예고한다. 특히 셀 수 없는 별명들 덕분에 별명 사전까지 있을 정도인 박용택이 '예능택', '노는택'과 더불어 또 어떤 별명들을 생성해 낼지 역시 관전 포인트다.

前(전) 프로농구 선수 전태풍은 '#농구계_핵인싸'로 등극한 폭풍 친화력을 '노는브로'에서도 가감없이 드러낼 예정이다. 또한 '#지금은_3남매_육아중', '#독박육아_2년차', '#아빠_어디가?_아빠_놀러가!'에서 알 수 있듯 이제는 농구 코트가 아닌 치열한 육아의 세계에 발을 들였다. 이에 처음으로 하프타임에 나선 멤버들의 긴장감을 거침없는 덩크슛으로 깨부숴줄 전태풍의 입담과 ‘아빠 전태풍’의 이야기가 기다리고 있다.

김요한은 '#배구계_강동원' 답게 보기만 해도 훈훈해지는 비주얼로 먼저 눈길을 사로잡고 '#2M_인간_줄자', '#저세상_피지컬'로 또 한 번 셀렘을 배가한다. 뿐만 아니라 '#예능_스파이크_때리다'라는 해시태그처럼 '노는브로'를 통해 제대로 강스파이크를 날릴 물오른 예능감을 기대케 한다.

'#유도_외길인생'을 걸어온 조준호는 형님들과 막내 사이 중간다리 역할을 하며 '#브로들의_분위기_메이커'로 활약한다. 또한 '우리집'으로 가자는 '우리집 준호'처럼 조준호의 집에 처음으로 멤버들이 모여 사전 모임을 갖는 '#브로집_준호'로 등극, '#당신은_이미_준며들었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조준호에게 스며들 시간을 예고하고 있다.

또 한 명의 비주얼 멤버인 '#훈남검객' 구본길 역시 존재감을 발휘한다. 이미 '노는언니'에서 '반고정'이라고 불릴 만큼 언니들과도 케미를 자랑했던 그가 '노는브로'에선 얼마나 더 찰떡같은 티키타카 호흡을 자랑할지 기대된다. 또한 '#펜싱계_박해준'에 걸맞은 '#노는_게_죄는_아니잖아'라는 대사가 벌써 웃음을 유발, '#메달_따고_돌아올게'라는 다짐처럼 웃음 메달까지 목에 걸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아시아_복싱_1위'에 빛나는 김형규는 형들을 긴장하게 만드는 '#돌주먹_막내"의 패기로움과 구릿빛의 탄탄한 피지컬, 반전 순수함에서 나오는 '#순박섹시'를 예고한다. 무엇보다 '노는브로'가 인생 첫 예능 프로그램 출연인 ‘#예능_병아리’로서 진짜 날 것의 인간미를 선보인다. 링 위에서 분출하던 그의 에너지가 ‘노는브로’에서 어떤 열정으로 표현될지 시선이 쏠리고 있다.

한편, 티캐스트와 왓챠가 공동제작하는 새로운 예능 프로그램 '노는브로'는 오는 5월 5일 수요일 저녁 8시 50분 E채널에서 첫 방송되며 왓챠에서 독점으로 스트리밍된다. '노는브로' 공식 인스타그램과 유튜브 E채널을 통해 선수들의 생생한 현장 소식도 바로 만나볼 수 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