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로부부'(사진=방송 화면 캡처)

'애로부부'(사진=방송 화면 캡처)


방송인 김재우가 성형 사실을 고백했다.

26일 방송된 채널A, SKY '애로부부'에 김재우가 스페셜 남자 MC로 출연했다.

최화정은 "연관 검색어가 최수종, 아내인 남자다. SNS에서 최고의 남편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며 김재우를 소개했다. 홍진경은 "(결혼하고) 표정도 평화로워졌다"고 말했고, 김재우는 "앞트임을 해서 그런 거 아닐까요"라며 갑작스러운 성형고백을 해 좌중을 뒤집어놨다.

또한 요즘 김재우의 SNS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신혼 애송이 충고 시리즈' 중 '우연히 과거 아내 사진을 발견 했을 때 너무 달라진 모습에 어떻게 반응할 것인지'를 두고 남자 패널들의 센스를 가늠하는 시간이 이어졌다.

이에 이용진은 "이때부터 사귀고 싶다고 했을 거다"라고 답했고 김재우는 "재수없을 수 있지만 제 아내는 어렸을 때부터 예뻤다"며 한술 더 뜬 대답으로 여자 패널들의 합격을 받았다. 반면 양재진은 "예전 여자친구가 그런 걸 물어봐서 맞췄다"라고 말해 불합격을 받았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