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인 (사진=tvN)

마인 (사진=tvN)



오는 5월 8일(토) 첫 방송될 tvN 새 토일드라마 ‘마인’이 단체 포스터를 공개했다.

tvN 새 토일드라마 ‘마인(Mine)’은 세상의 편견에서 벗어나 진짜 나의 것을 찾아가는 강인한 여성들의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다.

‘품위있는 그녀’, ‘힘쎈여자 도봉순’을 집필한 백미경 작가와 ‘좋아하면 울리는’, ‘쌈, 마이웨이’를 연출한 이나정 감독이라는 탄탄한 제작진을 구축했다. 여기에 독보적 연기 내공을 지닌 배우 이보영(서희수 역), 김서형(정서현 역)을 비롯해 이들과 함께 작품을 빛낼 황금 라인업 배우들이 대거 포진한 단체 포스터가 공개돼 이목을 집중 시킨다.

공개된 단체 포스터에는 전직 톱스타이자 효원家(가) 둘째 며느리인 서희수 역의 이보영과 완벽하게 재벌가 첫째 며느리 역할을 수행 중인 정서현으로 분한 김서형이 중심이 된 가운데 효원家(가) 속 이해관계가 얽히고설킨 이현욱(한지용 역), 옥자연(강자경 역), 차학연(한수혁 역), 정이서(김유연 역), 박혁권(한진호 역), 박원숙(양순혜 역)이 포진해 있다.

먼저 선하지만 강단과 굳은 심지가 돋보이는 이보영과 범접 불가한 상류층 카리스마를 보여주는 김서형의 눈빛이 시선을 압도한다. 이어 서희수의 남편이자 둘도 없는 애처가 한지용 역을 맡은 이현욱이 결혼반지가 껴진 손가락을 매만지고 있어 호기심을 불러 모은다. 그런가 하면 이보영, 이현욱의 아들 프라이빗 튜터로 효원家(가)에 입성한 강자경 역의 옥자연은 이보영의 가까이에 서서 속내를 알 수 없는 표정으로 긴장감을 일으킨다.

또한 차학연과 정이서는 극 중 재벌3세와 메이드라는 극과 극의 지점에 서서 어떤 서사를 꽃피우게 될지 궁금증을 돋운다. 뿐만 아니라 효원그룹 장남 한진호 역의 박혁권, 효원그룹 안주인 양순혜로 변신한 박원숙까지 아군과 적을 파악키 어려운 단 한 컷만으로도 심상치 않은 전개를 예감케 한다.

이처럼 자신의 욕망과 비밀을 철저하게 가린 효원家(가)의 미스터리한 분위기가 드리운 단체 포스터는 ‘마인’에 대한 기대감을 서서히 예열하고 있다. 과연 화려하고 우아한 상류층의 이면에는 어떤 찬란하지만 위험한 지옥이 도사리고 있을지 5월 첫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한다.

한편 ‘마인(Mine)’은 ‘빈센조’ 후속으로 오는 5월 8일 토요일 오후 9시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