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 못 하는 아빠(김무성)가 원망스럽다"
배운 고윤과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사진=tvN '업글인간'

배운 고윤과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사진=tvN '업글인간'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의 아들이자 배우 고윤이 시카고 미대에 합격했지만 부친의 반대로 못 갔다고 밝혀 이목을 끌고 있다.

24일 오후 방송된 tvN '업글인간'에서는 고윤이 과거 미술 공부를 한 사연이 전파를 탔다.

고윤은 자신의 부친 김무성과 불편한 사이를 업글하기 위해 1박 2일 캠핑에 나섰다. 고윤은 삼겹살을 구워 자신의 로망인 '아빠와 고기 구워 먹기'를 실천했다.

이날 고윤은 "고등학교 시절에 미술 하는 거 진짜 좋아했다. 아빠한테 말 못 했는데 유학 가서 적응 잘하지 못했다. 친구도 많이 못 사귀었다. 매일 방에 있었다. 방에서 할 수 있는 게 그림 그리는 것뿐이었다. 상도 많이 받았다. 학교에서 전시회도 열어줬다. 시카고 미대를 합격했었다. 심지어 2년 장학금에 노트북도 준댔다. 근데 아빠가 '첫째, 둘째도 미술 하는데 너까지 미술 하는 건 싫다'고 말했다"고 당시를 회사했다.

이를 들은 김무성은 "시카고 미대가 세계에서 제일 좋은 학교인데 무슨 말이냐. 환장하겠다. 내가 언제 그런 말 했냐. 시카고 미대가 파인 아트로 최고다"고 답답해했다.

고윤은 "파인 아트로 됐다. 아빠가 가지 말라고 그랬다. 아빠가 누나들 앞에서 말했었다. 기억 못 하는 아빠가 원망스럽다"고 서운함을 드러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