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산다라박(사진= MBC )

복면가왕 산다라박(사진= MBC )


내일(일) 방송되는 ‘복면가왕’에서는 3연승에 도전하는 가왕 ‘아기염소’의 무대와 복면가수들의 무대가 펼쳐진다.

‘복면가왕’의 공식 커플 산다라박과 3연승 가왕 ‘바코드’ 기프트 이주혁이 또 한 번 핑크빛 기류를 뿜어낸다. 그들은 쉬는 시간에도 함께 다정한 모습으로 셀카를 찍는 등 꽁냥꽁냥한 모습으로 판정단들의 원성을 듣기도 한다는데. 산다라박의 SNS에는 “나의 복면가왕 고막남친 바코드님과~ 바코드님은 떠났지만 여전히 음악을 들으며 귀호강 하고 있어요~ 귀도 힐링 맘도 힐링~!”이라는 글과 함께 다정한 사진이 게시되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쉬는 시간에도 ‘꿀케미’를 자랑하는 ‘고막커플’은 과연 방송에서는 어떤 핑크빛 활약을 보여줄 것인지 기대감이 모아진다.

또, 한 복면가수가 故김광석을 연상케 하는 무대로 판정단들의 극찬을 끌어낸다. 무대를 본 유영석은 “소리를 내는 방법부터 발음까지 김광석 씨와 굉장히 흡사하다. 김광석 씨를 주제로 한 뮤지컬 같은 작품에 출연해도 될 정도”라고 극찬을 늘어놓는데, 그의 감상평에 다른 판정단들도 동의하며 복면가수의 추리에 물꼬를 튼다는 후문. 과연 가요계 레전드를 떠올리게 하는 마성의 음색을 가진 복면가수의 정체는 누구이며, 어떤 무대로 판정단들의 추억을 소환할지 많은 관심이 집중된다.

복면가수 4인의 휘몰아치는 美친 무대와 판정단들의 대활약은 내일 저녁 6시 20분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