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인 (사진=tvN)

마인 (사진=tvN)



‘마인’의 집필을 맡은 백미경 작가가 캐스팅 비하인드를 밝혔다.

tvN 새 토일드라마 ‘마인(Mine)’은 세상의 편견에서 벗어나 진짜 나의 것을 찾아가는 강인한 여성들의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다.

극 중 전직 톱스타인 둘째 며느리 서희수(이보영 분)와 뼛속까지 성골 귀족인 첫째 며느리 정서현(김서형 분)이 완벽한 일상을 보내고 있던 효원家(가)에 프라이빗 튜터 강자경(옥자연 분)과 메이드 김유연(정이서 분)이라는 낯선 이들이 발을 들이면서 균열을 예고, 예측할 수 없는 긴장감이 드리워지고 있다.

특히 이와 같은 소용돌이의 중심에 서게 될 캐릭터들을 탄탄한 배우진이 맡아 더욱 기대를 모은다. 탁월한 연기력을 지닌 명불허전의 두 배우 이보영(서희수 역)과 김서형(정서현 역), 최근 독보적인 존재감으로 화제를 모은 대세 옥자연(강자경 역), 신선한 활력을 더해줄 신예 정이서(김유연 역)가 연기하는 것.

이에 집필을 맡은 백미경 작가 또한 “너무 연기를 잘하는, 믿고 보는 배우인 이보영, 김서형 두 분과 함께 작품을 하는 것만으로도 작가로서 영광스럽다. 워낙 연기적으로도 아우라로도 힘이 있는 배우들이라 이들이 결정되면서 대본도 더 힘을 받은 것 같다. 싱크로율 역시 정말 더할 나위가 없다. 행운이라고 생각한다”며 깊은 신뢰를 드러냈다.

이어 옥자연과 정이서에 대해서도 “옥자연 배우는 첫눈에 그 강렬함과 고급스러움에 끌렸다. 존재감과 에너지가 장난 아니었고 캐릭터를 더 입체적으로 만들어 줄 것 같은 기대감을 주는 눈빛을 가지고 있었다. 앞으로가 기대되는 배우다. 그리고 정이서 배우는 캐릭터처럼 이미지도 깨끗하고 연기적으로도 기본기가 있어 저 역시도 기대된다. 앞으로 보여줄 게 많은 배우일 것 같다”고 전해 이들이 일으킬 시너지를 궁금해지게 하고 있다.

과연 네 배우가 극 중 효원家의 미스터리 한가운데서 어떤 사건을 맞닥뜨리게 될지, 이들이 찾아갈 ‘내 것’은 무엇일지 ‘마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품위있는 그녀’, ‘힘쎈여자 도봉순’을 집필한 백미경 작가와 ‘좋아하면 울리는’, ‘쌈, 마이웨이’를 연출한 이나정 감독 그리고 탄탄한 배우진이 의기투합한 tvN 새 토일드라마 ‘마인(Mine)’은 ‘빈센조’ 후속으로 오는 5월 8일 토요일 밤 9시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