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남의 광장 (사진=방송캡처)

맛남의 광장 (사진=방송캡처)



가수 겸 배우 김동준이 성유리의 일일 조수로 변신했다.

김동준은 지난 22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 출연해 완도 톳 어가 살리기에 나섰다.

이날 김동준은 농벤져스, 게스트 성유리와 함께 맛남 연구실로 이동했다. 김동준은 백종원이 요리한 톳 무침과 톳 국밥 먹방을 펼치며 시청자들의 입맛을 자극했다.

김동준은 "톳만 먹었을 때는 어떤 맛이 있다는 생각이 안 들었는데, 이렇게 먹으니까 감칠맛이 올라온다"며 재료인 톳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식사 후 김동준은 백야식당으로 향해 성유리의 일일 조수로 변신했다. 김동준은 재료 손질부터 소면 삶기까지 능숙하게 해내며 백종원 애제자다운 면모를 발휘했다.

이어 김동준은 성유리의 톳 골뱅이 무침과 백종원의 건톳 조림을 맛본 후 "한 사람이 톳 한 줄을 먹어도 될 것 같다", "너무 맛있다"고 극찬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직접 자동차를 끌고 '맛남의 광장'을 찾은 시민들에게 대접할 메뉴는 톳 김밥과 톳 된장국으로 결정됐다. 김동준은 실내 요리 팀을 맡아 '열일'하는 모습을 보였다. 농벤져스의 팀워크는 물론, 김동준의 훈훈한 비주얼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김동준은 매주 목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SBS '맛남의 광장'에 출연 중이며, 다채로운 콘텐츠를 통해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