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김기영 감독 1971년 작품…5월 1일부터 CGV 시그니처K서 상영
윤여정 스크린 데뷔작 '화녀' 50년 만에 재개봉

한국 배우 최초로 오스카 수상에 도전하는 윤여정(74)의 스크린 데뷔작 '화녀'가 50년 만에 재개봉한다.

배급사 디자인소프트는 다음 달 1일 CGV 시그니처K 상영관에서 '윤여정 배우의 시작과 현재'라는 기획전으로 고(故) 김기영 감독의 '화녀'(1971)를 선보인다고 23일 밝혔다.

'화녀'는 시골에서 상경해 부잣집에 취직한 가정부 명자(윤여정)가 주인집 남자의 아이를 낙태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당시 20대 신인배우였던 윤여정은 명자의 광기와 집착을 연기하며 주목받았다.

젊은 여배우로서는 선택하기 쉽지 않은 파격적인 배역이었다.

윤여정은 이 작품으로 제10회 대종상영화제 신인상, 제8회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 제4회 시체스 국제판타스틱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한편 영화 '미나리'로 제93회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윤여정은 시상식 참석을 위해 현재 미국에 체류하고 있다.

시상식은 현지 시간 25일 오후, 한국 시간 26일 오전에 열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