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라조 (사진=마루기획)

노라조 (사진=마루기획)



대세 듀오 노라조(조빈, 원흠)가 오는 29일 신곡 발매에 앞서 '야채' 콘셉트 영상 공개로 컴백 초읽기에 들어갔다.

노라조는 지난 22일 오후 공식 SNS를 통해 의문의 영상을 깜짝 게재했다.

영상 속 노라조는 사방이 다양한 야채로 구성된 '야채 나라'에서 무언가를 간절히 찾아 나서고 있다. 그때 원흠이 “야!” 하며 어딘가를 가리켰고 동시에 “채!” 하고 소리치며 신곡명 '야채'를 완성하는 센스를 선보였다.

이어 두 사람의 얼굴이 합성된 토마토와 가지가 인사를 건네며 노라조다운 '병맛' 콘셉트로 웃음을 자아냈고, 말미에는 신곡명 '야채'와 컴백 날짜를 공개해 다가온 컴백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그간 한 번 보면 잊을 수 없는 강렬한 스타일링으로 남녀노소에게 유쾌한 에너지를 선사해온 노라조의 컴백 소식에 가장 관심을 모으는 것은 단연 의상 콘셉트다.

소속사 마루기획은 “이번 활동 스타일링은 파격 변신보다는 반전 콘셉트에 집중했다”고 전했다. 늘 반전 없는 기상천외한 콘셉트가 반전이었던 노라조가 의외의 반전을 언급해 더 없는 신선함을 예고하고 있다.

노라조는 새 앨범 '야채'에서 화려한 색감이 돋보이는 의상을 통해 보는 이들의 눈을 즐겁게 할 예정이다. 또한 '노래는 라이브가 좋다'라는 뜻의 팀명과 같이 노라조만의 색깔이 뚜렷한 통쾌한 곡으로 리스너들의 정신건강까지 책임지겠다는 포부다. 유기농 야채를 즐겁게 설파하며 '건강전도사'로서 역할을 톡톡히 해내겠다는 것이 이번 콘셉트의 큰 그림이다.

천편일률 가요계, 떠나간 연인의 행복을 비는 노래는 많아도 전 국민의 건강을 기원하는 노래는 찾아보기 힘들다. 현대인의 '건강전도사'를 자처하며 노라조가 '색다른' 방식으로 건넬 '야채'는 엄마의 잔소리보다 강력한 한 방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