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2'(사진=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2'(사진=SBS)


'꼬꼬무' YH 무역 여공 김경숙 사망 사건이 다뤄졌다.

22일 밤 방송된 SBS 교양프로그램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이하 '꼬꼬무')는 장트리오(장도연,장성규, 장항준)가 '101호 작전, 흰 장갑의 습격'을 이야기했다.

1979년 8월 11일 새벽 2시, 신문사 사진부 박기자는 마포 거리에서 '흰 장갑'을 낀 남자들에게 무자비한 폭행을 당했다. 공포의 흰 장갑들이 휩쓸고 지나간 그날 아침, 마포 거리의 한 건물 내부는 아비규환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었다. 깨진 유리창과 박살 난 집기들, 그리고 건물 한쪽 구석에는 여성용 신발 수백 켤레가 엄청나게 쌓여있었다. 그날 새벽, 도대체 이곳에서 무슨 일이 벌어졌던 걸까?

YH 무역 장회장은 5년 만에 무려 400배가 넘는 성장을 일궈냈다. 직원 대부분을 비교적 저렴한 임금의 여공들로 채용해 이익을 냈다. 기숙사에 있던 여공들을 협박하기 위해 회사 측은 단전, 단수를 감행했다. 이에 여공들은 기숙사에서 탈출해 신민당사로 향했다. 야당이었던 신민당 의원들에게 자신들의 억울함을 호소하기 위해서였다.

이로 인해 청와대에서는 YH 무역 여공들을 두고 긴급 회의가 열리기도 했다. 청와대 긴급 회의 결과 YH 무역 여공들을 강경 진압하기로 결정됐다. 이에 중앙정보부랑 경찰은 '101호 작전'에 돌입했다.

'흰 장갑'을 낀 위장 경찰이 사건 당일 신민당사에 들이닥쳤다. 이에 YH 무역 여공들은 마지막 결의 대회를 진행했다. 결의 대회가 끝나갈 때쯤 김경숙이 나서 연설을 펼쳤다. 김경숙의 연설에 YH 무역 여공들의 공감을 사며 지지를 얻었다. 하지만, 이후 김경숙은 추락사로 갑자기 비명횡사했고 사인도 명확히 밝혀지지 않은 채 화장터의 한 줌 재로 사라져 버렸다.

다른 여공들은 경찰 조사 후 강제 귀향을 당했다. 그렇게 의혹을 남긴 채 김경숙 죽음은 묻혔다. 이후 경숙의 죽음은 엄청난 파장을 몰고 온다. 당시 김영삼 총재는 박정희 정권과 정면 대결을 선언, 박정희의 하야를 강력히 요구했다. 김영삼은 의원직 제명 직후 "아무리 닭의 모가지를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고 외쳤고 이후 박정희는 김재규의 총을 맞아 사망하며 유신정권은 막을 내렸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