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몬테크리스토'(사진=방송 화면 캡처)

'미스 몬테크리스토'(사진=방송 화면 캡처)

'미스 몬테크리스토'(사진=방송 화면 캡처)

'미스 몬테크리스토'(사진=방송 화면 캡처)


'미스 몬테크리스토' 경성환이 최여진에게 이혼을 선언했다.

22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서는 차선혁(경성환 분)이 오하라(최여진 분)에게 결혼반지를 돌려줬다.

이날 차선혁은 오하라에게 전화를 걸어 "잠깐 밖에서 좀 보지. 당신은 밖에서 예의 차리는 사람이니까"라며 불러냈다.

오하라와 차선혁은 카페에 마주 앉았고, 차선혁은 반지를 빼며 "우리 이혼 하자"라고 말했다. 이에 오하라는 "황가흔(전 고은조, 이소연 분) 때문에 그런거야? 껍데기 남편이라도 좋으니까 옆에 있어. 당신 사실 제왕그룹 사위로 살면서 손해본 것 없잖아. 그럼 나를 위해서라도 그러면 안 돼지. 원래 결혼은 서로 필요에 의해서 하기도 하잖아"라며 이혼 하지 않을 것을 밝혔다.

이에 차선혁은 "난 니가 필요해서 결혼 했던 게 아니야. 넌 사랑을 몰라. 난 네가 훈이를 낳아줘서 고마웠어. 그래서 살면서 노력하려고 했어. 하지만 이젠 아니야. 느닷없이 얘기해서 당황했을 거 알아. 마음 정해졌으면 연락 줘"라며 이혼할 마음을 굳혔다.

그러자 오하라는 속으로 '당신 내 남자야. 당신을 어떻게 해서 얻었는데. 절대 못 뺐겨'라며 차선혁에 대한 집착을 버리지 못했다. 이어 오하라는 차선혁에게 "그래서 꼭 이혼을 하시겠다? 당신 황가흔 진짜 좋아하기라도 하는 거야? 은조 닮았단 이유로 그냥 흔들린 게 아니냐고? 대답 못하는 거 보니깐 그러네. 절대 나 이혼 안 해. 우리 훈이 그여자한테 아빠 뺏기게 둘 수 없거든"이라며 자리를 떴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