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센조 (사진=하이스토리디앤씨)

빈센조 (사진=하이스토리디앤씨)


배우 송중기가 눈빛부터 보이스, 모션까지 보는 이들의 과몰입을 유발하는 마성의 매력으로 드라마의 인기를 견인 중이다.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에서 매회 카타르시스를 선사하는 연기력과 눈부신 비주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배우 송중기가 극 중 캐릭터 완성도를 극대화하는 세 가지 번외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아찔하게 만들고 있는 것.

빈센조는 약자에게 약하고 강자에게 강한 선인의 모습과 악에는 더 큰 악으로 대항하는 악당의 면모까지 두루 갖춘 인물이다. 금가프라자 사람들과 어울릴 때는 다소 귀엽고 허당미 넘치는 면모로 웃음을 선사하기도 하고, 악을 응징할 때는 자비 없이 냉정한 처리로 마피아임을 증명한다. 이렇듯 극단의 감정을 오가는 빈센조의 다양한 면면들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은 송중기의 과몰입을 부르는 번외 매력을 짚어봤다.

#치명적인 눈빛

첫 등장부터 범상치 않았던 빈센조 까사노는 마피아 변호사다운 다크 아우라와 냉한 눈빛으로 극 초반을 압도했다. 여기에 금가프라자에 숨겨진 금을 처음 발견하고 욕망에 번뜩이던 눈빛은 시청자들의 뇌리에 남아 계속해서 회자되고 있다.

특히 내기에 이겨 홍차영(전여빈 분)의 딱밤을 때리려는 순간의 멜로 눈빛은 보는 이들의 숨을 멎게 함과 동시에 송중기표 멜로 연기를 간절히 기다리게 만든 대목이다. 지난 16회에선 그의 눈빛 연기가 극에 달했다.

어머니 오경자(윤복인 분)의 죽음을 마주한 빈센조는 슬픔과 애환이 고스란히 담긴 눈빛으로 눈물을 떨궜다. 이어 범인을 고문하는 모습 속 살기 어린 눈빛에선 그 분노가 브라운관을 타고 그대로 전해질 정도였으며, 이를 사주한 장준우(옥택연 분) 일당을 찾아가 총을 겨눌 땐 분노를 초월해 감정을 모두 지운 극한의 눈빛으로 최고의 엔딩 장면을 탄생시켰다.

이렇듯 모든 감정을 여과 없이 비춰내는 송중기의 섬세한 눈빛 연기는 시청자들의 과몰입 유발과 더불어 최고의 관전 포인트로 손꼽히고 있다.

#마성의 보이스

두 번째는 듣는 순간 심장을 부여잡게 만드는 보이스다. 목소리와 발음이 좋은 배우로 잘 알려진 송중기는 빈센조를 통해 자신의 장점을 십분 발휘하는 중이다.

드라마 속 이탈리아어 대사를 유창하게 소화하는 모습은 그의 목소리를 더욱 돋보이게 만들었다. 이후 홍유찬(유재명 분) 변호사의 죽음을 사주한 최명희(김여진 분)를 빨래방에 가두고 협박하는 장면에서 낮고 부드럽지만 섬뜩함이 느껴지는 말들을 읊조리듯 뱉어내며 음성만으로 진정한 공포가 무엇인지 보여줬다.

또한 바벨화학 연구원 유가족들의 죽음에 슬퍼하는 홍차영에게 침착하고 냉담한 듯 들리지만 여운 있는 목소리로 자신만의 위로를 담아내 보는 이들의 마음을 울린 명장면으로 남았다. 이렇듯 송중기는 때론 달달하게 때론 냉소적으로 상황에 맞는 톤을 유려하게 조절하며 캐릭터의 깊이를 더하고 있다.

#찰진 모션

지포라이터를 달깍거리는 손동작은 빈센조의 시그니처로 주요 장면마다 등장하며 장면의 매력을 배가시킨다. 1회 포도밭, 4회 바벨 제작 원료 창고에서 지포라이터를 던지는 장면은 그 모션만으로 엄청난 카타르시스를 선사한 대표적인 장면 중 하나로 뽑힌다.

그 밖에도 홍차영과 주먹 인사를 하거나 특정 상황에서 엄지를 올려 보이는 등 작은 모션 하나로 상황을 더욱 풍부하게 만들어 낸다. 또한 8회에서 황민성(김성철 분)을 꼬시기 위해 그의 목덜미를 스치던 빈센조의 손길은 시청자들의 탄성을 자아냈고, 환상적인 승마 장면은 백마 탄 왕자님의 현실판이라는 착각을 불러일으키며 모두를 매료시켰다.

송중기의 군더더기 없는 액션과 더불어 상황별 감정의 미묘한 변화를 알려주는 디테일한 모션 연기는 본격 ‘송중기 앓이’를 계속해서 양산하고 있다.

인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빈센조>에서 배우 송중기가 남은 4회 동안 또 어떤 활약으로 시청자들에게 짜릿함과 빅재미를 선사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어머니의 죽음 이후 흑화 한 빈센조가 빌런들을 어떻게 응징해 나갈지 관심이 쏠리고 있는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 17회는 오는 24일(토) 밤 9시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