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우스 (사진=tvN)

마우스 (사진=tvN)



‘마우스’ 이승기와 박주현, 경수진이 보기 드문 웃음꽃 뒤 불안한 눈빛을 드리운, 결혼식장 스틸을 선보였다.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 지난 13회 방송에서는 정바름(이승기 분)이 성폭행범 강덕수에 이어 수성연쇄살인사건 진범인 이재식까지 연이어 처단하는 등골 서늘한 복수 엔딩이 그려졌다. 무엇보다 범인이 일부러 강덕수 사건 현장에 이재식 DNA를 노출했음을 간파한 고무치(이희준 분)와, 이재식을 결박하던 정바름이 대면 직전에 처하는 일촉즉발 모습으로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을 자아냈다.

이런 가운데 오늘(21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되는 ‘마우스’ 14회에서는 이승기와 박주현, 경수진이 우여곡절 끝 치러지는 표지훈의 결혼식에 참석한 모습으로 궁금증을 돋운다. 극 중 정바름과 오봉이, 최홍주가 북부서 강력팀 마스코트 신상(표지훈 분) 형사 결혼식에 나타나 이를 지켜보고 있는 장면. 신상은 예복을 갖춰 입고 들뜬 얼굴을 한 채 씩씩하게 버진로드를 걷고 하객들은 아낌없는 박수와 환호를 보낸다.

하지만 때때로 어두운 표정을 지으며 불안한 기색을 내비치는 정바름을 비롯해 서로의 얼굴을 걱정스럽게 바라보는 오봉이(박주현 분)와 최홍주(경수진 분) 등이 어딘지 모를 불길한 기운을 드리우며 긴장감을 증폭시킨다. 이들이 남모를 속내를 감춘 채 서로 간 날 선 신경전을 벌이는 이유는 무엇일지, 더불어 각기 다른 위기에 처했던 이들이 어떻게 한자리에 모이게 된 것일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그런가 하면 이승기와 박주현, 경수진 등은 만나자마자 살가운 눈인사를 나누는 등, 찰떡 팀워크로 현장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슛이 들어가자 환하게 웃는 얼굴 뒤 숨긴 미묘한 불안감을 표정과 말투 등으로 탁월하게 표현, ‘믿고 보는 마우스 군단’다운 든든함을 자랑했다.

제작진 측은 “매번 날 선 긴장감이 가득했던 것과 달리 많은 웃음과 박수가 터진 촬영분”이라고 말하며 “이번 주 회차 분은 굉장히 스피디하게 이야기가 진전될 예정이다. 꼭 놓치지 말고 시청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마우스’ 14회는 오늘(21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