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익률은 천국과 지옥을 왔다 갔다 하고 있다"
고우리/사진=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

고우리/사진=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

걸그룹 레인보우 고우리가 멤버들의 근황을 공개해 이목을 끌고 있다.

21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대한외국인'에서는 '치열한 가요계에서 살아남은 강자들' 특집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는 가수 황치열, 박봄, 킴보의 김보아, 고우리가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쳤다.

고우리는 "레인보우가 7명이라서 안타깝게도 요즘 자주 모이지 못한다"며 "최근에 제 생일에 화상 채팅으로 만나기도 하고 돈독하게 지내고 있다"고 운을 뗐다.

나아가 그는 "요즘은 멤버들이 다 주식에 빠져있다. 수익률은 천국과 지옥을 왔다 갔다 하고 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대한외국인은 매주 수요일 오후 8시30분 방송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