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 화사 /사진=RBW 제공

마마무 화사 /사진=RBW 제공

그룹 마마무 화사가 '2021년 아시아에서 영향력 있는 30인'으로 선정됐다.

화사는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Forbes)가 20일(현지시간) 선정한 '30세 이하 아시아에서 영향력 있는 30인' 엔터테인먼트·스포츠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포브스는 화사에 대해 "'2020 Mnet 아시안 뮤직 어워드(MAMA)'에서 올해의 아티스트 후보에 오른 K팝 걸그룹 마마무의 멤버로, 베스트 퍼포먼스 솔로 부문을 수상했다. 지난해 미니앨범 '마리아(Maria)'로 한국 여성 솔로 가수로는 처음으로 빌보드 월드 앨범 차트에서 7위, 미국 아이튠즈 앨범 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고 소개했다.

포브스가 2016년 시작해 6년째 발표하고 있는 이 명단은 포브스 소속 기자단과 각 분야 전문가가 10개 분야별로 30명씩 영향력 있는 인물을 총 300명 선정한다. 올해는 아제르바이잔·북한을 포함한 아시아·태평양 지역 중 22개국의 30세 이하 청년들이 선정 되었다.

화사는 마마무 멤버로서 그룹 활동은 물론, 2019년 2월 발표한 솔로 데뷔곡 '멍청이(twit)'에 이어 '마리아'까지 폭발적인 인기를 끌며 독보적인 솔로 아티스트로 자리매김했다. 뿐만 아니라 예능, 광고 등 다양한 분야를 넘나들며 폭넓은 활동을 펼쳐 만능 엔터테이너로서의 입지를 견고히 해왔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