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이브걸스 민영, 미국 주식 투자 경험담
"지금 다 팔았지만…수익률 100%"

'역주행' 돌풍 브레이브걸스, 주식까지 '돌풍'
/사진=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영상 캡처

/사진=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영상 캡처

브레이브걸스 민영이 미국 주식 시장에 투자한 경험을 전했다.

20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브레이브걸스 멤버들이 출연해 함께 퀴즈를 맞혔다. 이날 주식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관련 질문이 나오자 민영이 미국 주식 투자 경험담을 전한 것.
/사진=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영상 캡처

/사진=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영상 캡처

'옥문아'에서는 '하루 평균 400억 원을 버는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이 주식 수익률이 떨어진 날 아침에 하는 행동'이 문제로 등장했다.

문제가 공개되자 송은이는 "미국에서도 주식이 (떨어지면) 파란색, (오르면) 빨간색"이냐고 말했다. 민영은 "초록색과 빨간색"이라고 답했다. 이에 정형돈은 민영에게 "너, 주식하는구나"라고 질문했다. 곧 바로 "뭘 샀냐", "어디에 투자했냐"는 질문이 이어졌다.

민영은 "해외 주식, 미국 주식을 했다"며 "코로나 터지고 시작했는데 좀 많이 올라서 다 팔았다"고 말했다.

이어 민영은 "금액이 크지 않았다"며 "경험을 하고 싶었다"고 주식 투자를 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잘 몰라서 넣어 두고 시간이 지나서 보니 올랐더라"라며 "지금은 다 팔고 없다"고 강조했다.
/사진=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영상 캡처

/사진=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영상 캡처

그러면서도 워런 버핏 문제를 풀면서 "주식을 살 땐 기업에 대한 확신이 있어서 사는 것"이라며 "떨어지면 더 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투자 소신을 밝혀 찬사를 받기도 했다.

결국 워런 버핏이 투자에 실패하면 "아침 식사 식비를 줄인다"는 정답도 민영이 맞췄다.

제작진은 "워런 버핏은 매일 패스트푸드에서 아침을 시켜 먹는데, 많이 번 날은 베이컨과 달걀, 비스킷 등이 포함된 가장 비싼 메뉴를 시키고, 잃은 날은 3000원 가량인 가장 싼 메뉴를 시킨다"고 전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