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사진=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사진=MBC 에브리원)


배우 권현빈이 방탄소년단(BTS) 진과 특별한 인연을 공개한다.

20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이하 '비스')는 다재다능 연기돌 특집 ‘이거 완전 사기캐 아냐?’로 꾸며진다. 오종혁, 렌, 권현빈, 김요한이 출연하는 가운데, 권현빈은 방탄소년단 진, 배우 유승호와의 친분을 공개했다.

권현빈에 따르면 세 사람 모두 조용한 성격에 집을 좋아한다는 공통점이 잘 맞아 친해졌다고. 셋 다 조용하면 말은 누가 하냐는 오종혁의 질문에 MC 박소현이 “BTS 진 씨가 얘기할 것”이라며 아이돌 박사의 면모를 뽐내 웃음을 유발했다.

권현빈은 또 드라마 처음 출연했을 당시 에피소드를 밝혔다. 그는 MBC 드라마 ‘보그맘’에서 외국에서 자란 자유로운 성격의 유치원 선생님을 역을 맡았는데 권현빈의 극중 대사가 ‘송강호가 와도 못 살리는 대사’로 인터넷상에서 화제가 됐었다고. 권현빈은 스튜디오에서 당시 장면을 재연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권현빈의 레전드 장면 다시보기는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20일 오후 8시 30분 방송.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