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텀싱어 올스타전 (사진=JTBC)

팬텀싱어 올스타전 (사진=JTBC)



‘팬텀싱어 올스타전’의 화려한 마지막 무대가 공개된다.

20일(화)에 방송되는 JTBC ‘팬텀싱어 올스타전’ 마지막 회는 120분에 걸친 특집 방송으로 꾸며진다. ‘팬텀싱어’를 대표하는 화제의 명곡들이 올스타즈 36인에 의해 새로운 조합으로 재탄생 될 예정.

시즌1 최고의 조회 수를 기록한 ‘Il Libro Dell’amore’는 물론 당시 분당 최고시청률을 기록하며 ‘최고의 1분’타이틀을 거머쥐었던 화제의 곡 ‘Luna’, 섹시한 남성미가 폭발했던 ‘Musica’ 역시 4중창으로 다시 태어난다.

시즌2 방영 당시 ‘팬텀싱어 사상 가장 파격적인 무대’라는 찬사를 들었던 ‘Sweet Dreams’와 경연 당시 최고 점수를 기록했던 ‘La Vita’, 그리고 한 편의 시 같은 가사로 모두의 감성을 촉촉이 적셨던 ‘꽃’은 이제껏 본 적 없었던 또 다른 매력을 선사했다는 후문이다.

시즌3의 레전드 명곡들도 빼놓을 수 없다. 팬텀싱어 최초로 선보인 진혼곡으로 ‘40명이 노래하는 것 같았다’는 극찬을 받았던 ‘Requiem’부터경연 당시 힐링 무대를 선사하며 총점 1위를 기록했던 ‘Senza Luce’, 완벽한 하모니로 김문정 프로듀서의 눈물샘을 터트리며 “팬텀싱어에서 찾던 무대”라는 호평을 이끌어낸 ‘Love Poem’도 새로운 버전으로 탈바꿈해 감동과 위로를 선사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루나’ 무대가 끝난 후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 놓은 깜짝 손님이 나타났고 추억 소환 게스트의 등장에 현장과 안방 응원단 모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또한 레전드 무대들을 다시 재현하는 만큼오리지널 무대의 디테일을 그대로 복붙한 ‘싱크로율 200% 무대’를 펼친 팀도 등장했다고.

또한 이날 녹화에는 윤상, 김문정, 손혜수는 물론, 각각 시즌1,2와 시즌3의 프로듀서로 활약했던 마이클 리와 옥주현까지 합류해 반가움을 더했다. 당시의 추억을 소환하는 무대들이 펼쳐지자 “자랑스러운 아빠가 된 느낌이다”, “완벽한 힐링 여행을 한 무대였다”, “올스타즈 여러분들의 진심이 그대로 들리는 무대였다”는 평으로 현장의 감동을 고스란히 전달했다.

한편, 9팀의 올스타즈가모두 한 무대에 서서 열창하는 모습이 공개되어 화제를 모은 가운데, 과연 올스타즈 36명이 어떤 노래로 ‘팬텀싱어 올스타전’ 피날레 무대를 장식했을지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제작진은 “이번 노래는 올스타즈가 ‘팬텀싱어 올스타전’을 사랑해준 팬들에게 전하는 메시지이자 36인이 지난 3개월간 쌓아왔던 우정과 화합의 여정을 가장 잘 나타내는 곡”이라고 전해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올스타즈를 위한 팬들의 서프라이즈 이벤트가 준비됐다. 매회 레전드를 경신하며 귀호강, 눈호강 무대를 선보여왔던 올스타즈를 위해 팬들이 깜짝 선물을 마련한 것. 예상을 뛰어넘는 팬들의 진심이 담긴 선물에 절로 아빠미소를 짓거나 ‘빵’터진 올스타즈는 물론 감동의 눈물을 흘리는 멤버도 있었다는 후문이다.

한편 120분 간의 특별한 선물 ‘팬텀싱어 프렌즈’! 팬텀싱어를 대표하는 레전드 명곡들은 과연 어떻게 재탄생 됐을지 20일(화) 오후 9시 방송되는 ‘팬텀싱어 올스타전’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