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뢰인 "가상화폐 1년 만에 억소리"
서장훈 "본업에 집중하라" 조언
"부동산? 내 일에 집중하기 위해서"
'물어보살' 서장훈/ 사진=KBS Joy 캡처

'물어보살' 서장훈/ 사진=KBS Joy 캡처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수근, 서장훈이 가상화폐 투자로 높은 수익을 올린 의뢰인에게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지난 19일 방송된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문화 기획자로 활동 중인 의뢰인이 등장했다.

그는 "최근에 코인(가상화폐)에 투자를 조금 해서 큰 돈을 벌었다"며 "돈을 벌고 나니까 예전 직업에 흥미를 잃었다"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서장훈은 "괜히 너도나도 투자한다고 할까봐 걱정된다"고 했고, 이수근은 "로또 같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의뢰인은 밥값, 술값, 교통비 아껴서 저축한 150만 원을 투자해 1년 안에 억 소리 나는 수익을 얻었다. 그는 "트레이딩을 계속 했다"며 "진짜 힘들었다. 하루에 2~3시간 밖에 못 자고 알람이 뜨면 스트레스를 엄청 많이 받았다"고 설명했다.

투자를 시작한 계기에 대해선 "2017년도에 우연히 투자 거래소에 들어갔더니 하루 만에 40% 수익률이 나는 걸 봤다"며 "500만원을 대출해 투자해봤더니 '떡락빔(갑작스러운 하락세)'을 맞아서 손실을 많이 봤다"고 회상했다.

이어 "작년에 코로나19가 터지고 일이 없어졌다. 나한테 남아있는 마지막 150만 원으로 죽기살기로 투자했다"며 "9년간 문화기획자로 일했다. 사채를 써가며 축제를 만들 정도로 열정 있고 재밌었는데 9년 동안 빚만 늘었다. 그런데 내가 힘들어하는 일이 1년 만에 보상을 해줬다"고 토로했다.
'물어보살' 서장훈/ 사진=KBS Joy 캡처

'물어보살' 서장훈/ 사진=KBS Joy 캡처

이에 대해 서장훈은 "원래 직업이 있는데 여기에 만족하고 끝낼 건 아니지 않나"라며 "운동선수들이 부동산을 장만하는 이유는 일을 그만두기 위해서가 아니다. 혹시 어떻게 될 지 모르는 상황에 대비해 내 일에 안정적으로 집중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돈을 좀 못 벌어도 대비책이 있기에 마음을 편안하게 하다보면 원래 일이 잘 될 수 있다"며 "더 열정을 쏟을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수근도 "문화계에서는 한번도 돈을 벌어본 적이 없으니 그 자본금으로 다시 멋지게 시작해서 자리잡으면 거기서 얻는 수익이 더 큰 행복을 줄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에 의뢰인은 "내가 하고 있는 직종과 만든 새로 얻은 직종을 합쳐서 더 좋은 일에 쓸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끝으로 이수근, 서장훈은 "이 이야기 듣고 오해하실 수 있는데 절대 아무나 그렇게 안 된다. 세상에 공짜는 없으니까 신중하게 투자하라"고 당부했다.

이날 서장훈은 얼마 전 은퇴한 야구선수 김태균, 박용택을 향한 조언도 아끼지 않았다. 야구 해설위원이 된 두 사람에게 서장훈은 제 2의 인생을 먼저 경험한 선배로서 속깊은 이야기를 들려줬다.

특히 코 수술을 고민하는 박용택에게 서장훈은 "겉으로 느끼는 고통 중 1위다. 진짜 너무 아파서 엉엉 울었다"며 만류해 웃음을 안겼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