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로부부'(사진=채널A)

'애로부부'(사진=채널A)


SKY와 채널A가 공동 제작하는 본격 19금 부부 토크쇼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가 개그맨 황영진의 10세 연하 아내 김다솜이 펼치는 ‘궁상 남편 폭로전’ 2탄을 이어간다.

19일 방송될 ‘애로부부’에서는 작정하고 남편의 ‘궁상’을 폭로하기로 마음먹은 아내 김다솜의 충격 경험담이 이어진다. 김다솜은 “남편이 10년 전 제가 연애 때 본 팬티를 아직도 입는다”며 “너무 낡아 엉덩이 부분에서 손이 다 비치는데도 계속 그것만 입어서, 제가 너무 화가 나 손톱을 넣어서 찢어버렸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에 황영진은 “이게 바로 낭비”라며 “남자는 뒤보다 앞이 더 중요하다”고 말해 MC들을 뒤집어 놨다. MC 안선영은 “거의 ‘언어의 블랙홀’이다”라고, 홍진경은 “이게 설득이 되네?”라며 황영진의 말솜씨에 감탄했다.

평소 “5만원이 넘으면 옷이 아니다”라고 생각한다는 황영진은 “지금 입은 옷도 위 아래 단돈 1만원이었다. 중고 거래를 하면 더 깎아도 준다”고도 자랑스럽게 말했지만, 아내 김다솜은 “남편이 너무 자기에게 돈을 못 쓰니, 내가 소비할 때도 눈치가 보인다”며 고개를 저었다.

하지만 황영진은 굴하지 않고 “아내가 15분 정도 붙였다가 버린 마스크팩을 만져보면 아직 촉촉하다”며 “제가 그걸 몇 번 써 봤는데, 그냥 똑같다. 다만, 썼던 쪽 말고 뒷면으로 할 때가 많다”고 말해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김다솜은 “남은 걸 팔에다가 다 문지르고 버리는 건데...”라며 “앞으로는 침이라도 뱉고 버려야겠다”고 맞섰다. 이에 황영진은 엄숙하게 “뒷사람에게 예의는 아닌 것 같다”고 말해 다시 한 번 폭소를 자아냈다.

궁상을 즐기는 ‘언어의 블랙홀’ 황영진과 그의 아내 김다솜의 팽팽한 속터뷰는 4월 19일 월요일 밤 10시 SKY&채널A에서 방송되는 본격 19금 부부 토크쇼 ‘애로부부’에서 공개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