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소이 (사진=YG엔터테인먼트)

박소이 (사진=YG엔터테인먼트)



배우 박소이가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YG엔터테인먼트는 19일 "탄탄한 연기력과 뛰어난 잠재력을 지닌 배우 박소이와 함께 하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 배우가 가진 역량을 맘껏 펼칠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소이는 2018년 드라마 '미스트리스'로 데뷔했다. 드라마 '그녀의 사생활' '나의 나라'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마우스', 영화 '다시, 봄' '호텔 레이크'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필모그래피를 견고하게 쌓고 있다.

그는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에서 처절한 암살자 인남(황정민 분)이 절실하게 찾아야만 하는 아이인 '유민' 역을 맡아 압도적인 연기력으로 관객을 사로잡으며 '천재 아역'의 등장을 알렸다.

또한 박소이는 3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영화 '담보'에서 9살에 담보가 된 '승이' 역에 발탁된 바 있다. 박소이는 순수하고 사랑스러운 매력과 진정성 있는 열연으로 수많은 이들의 마음에 감동을 선사했고, 완성도 높은 힐링 무비를 탄생시킨 히로인 역할을 톡톡히 했다.

박소이는 영화 '크리스마스 선물'(가제) 등 다양한 작품으로 활약할 예정이다.

한편 YG엔터테인먼트에는 배우 김희애, 차승원, 최지우, 정혜영, 강동원, 유인나, 수현, 손호준, 이성경, 장기용, 이수혁, 경수진 등이 소속돼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