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우스 (사진=tvN)

마우스 (사진=tvN)



‘마우스’ 이승기와 이희준이 훈훈했다가도 돌연 서늘해지는, ‘단짠 브로케미’를 뽐내며 시청자들을 열광케 하고 있다.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 지난 13회에서는 정바름(이승기 분)이 수성연쇄살인사건의 진범 이재식을 처단하려던 순간, 고무치(이희준 분)가 현장을 찾아온 대면 직전 엔딩이 펼쳐지며 일촉즉발 긴장감을 선사했다.

무엇보다 ‘마우스’ 이승기와 이희준은 복잡한 감정선을 지닌 캐릭터에 오롯이 몰입, 매회 독보적인 열연을 펼치며 ‘인생캐를 경신했다’는 호평을 얻고 있다. 더욱이 상극의 성격 탓에 서로 투닥대다가도, 손발을 착착 맞춰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마성의 단짠 브로케미를 빛내며 작품의 재미를 끌어올리고 있는 것. 이와 관련 보기만 해도 흐뭇해지는 눈부신 투샷으로 본격 덕심 유발 중인 이승기와 이희준의 브로케미 폭발의 순간을 모아봤다.

■ 고정 브로케미 폭발 순간 #1. 두 남자의 비즈니스! 카리스마 폭발 버디 케미!

정바름과 고무치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뛰어난 수사의 촉을 발휘, 각종 강력 사건을 해결해가고 있다. 특히 정바름은 뇌수술 이후 “마치 사이코패스 머릿속에 들어갔다 나온 듯” 완전히 달라진 수사 능력치를 뽐냈고, 베테랑 고무치마저 놓친 단서들을 쏙쏙 짚어내는 눈부신 활약을 펼치며 고무치를 흡족하게 만들었다. 두 사람이 사건 현장에 도착해 이리저리 흩어진 사건의 퍼즐들을 하나하나 맞춰가는 모습이 짜릿한 카타르시스와 장르물적 쾌감을 선사하고 있다.

■ 고정 브로케미 폭발 순간 #2. 반대라서 더 끌린다?! 티격태격 상극 케미!

어리바리하고 순수한 매력을 가진 정바름과 불같은 성격의 고무치는 상극 케미로도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들고 있다. 특히 정바름은 오봉이(박주현 분)의 상황을 안쓰러워하는 고무치의 다정한 행동에 종종 질투심을 느꼈고, 뇌수술 이후 불현 듯 찾아오는 폭력 본능에 괴로워하다가 이를 제어하지 못하고 고무치를 때려눕히기도 했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 살인 본능을 각성한 정바름이 이재식을 해하려던 순간, 고무치가 현장을 찾아온 일촉즉발의 상황이 벌어지면서 고무치가 우형철에 이어 강덕수를 살해한 진범이 정바름임을 알아내게 될 것인지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 고정 브로케미 폭발 순간 #3. 눈웃음 폭발 스킨십 작렬 찐친 케미!

두 사람은 티격태격 맞부딪치다가도 언제 다퉜냐는 듯 찐친 모드로 돌변, 흐뭇한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정바름의 사고 후 약 1년 만에 재회하게 된 두 사람은 한 눈에 서로를 알아보고 누가 먼저랄 것 없이 달려가 서로를 끌어안고 반가움을 나눴고, 정바름이 고무치를 쓰러트린 다음 날 언제 그랬냐는 듯 밥상 앞에 마주앉아 식사를 함께하기도 했다. 서로에게 무슨 일이 생기면 누구보다 걱정하고 안쓰러워하며 발 벗고 나서는 남다른 찐친 케미가 시청자들의 열렬한 지지를 끌어내고 있다.

제작진 측은 “이승기와 이희준 두 사람 모두 캐릭터의 상황을 완벽하게 이해, 별 다른 디렉팅이 필요 없을 정도로 뛰어난 열연을 펼치고 있다”고 전하며 “두 사람이 지금까지처럼 절친 모드를 이어갈 수 있을지, 혹은 반대의 상황에 처하게 될지 앞으로의 이야기들에 많은 기대를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마우스’ 14회는 오는 21일(수)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