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항준, 재테크로 주식 투자
장항준 "이상하게 내가 갖고 있던 종목, 올라"

김구라 "장항준 사주, 편재 있어"
/사진=SBS '티키타카' 영상 캡처

/사진=SBS '티키타카' 영상 캡처

장항준 감독이 주식 수익률을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장항준 감독은 18일 방송된 SBS '티키타카'에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이하 '꼬꼬무')에 함께 출연 중인 방송인 장성규, 장도연과 함께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장항준은 재테크로 "주식 투자를 하고 있다"며 "수익률이 500% 정도"라고 말했다.

장항준은 "신혼 때부터 살림을 맡아 했고, 가계부 쓰는 걸 즐겼다"고 밝혀 왔다. 장항준에게 김구라는 "주식도 하냐"고 물었고, 옆에서 듣고 있던 장성규가 "수익률이 장난이 아니다"고 전했다.
/사진=SBS '티키타카' 영상 캡처

/사진=SBS '티키타카' 영상 캡처

장항준은 수익률 500%를 공개하면서 "이상하게 제가 갖고 있던게 막 올랐다"고 투자 비법이 특별히 없다고 밝혀 더욱 놀라움을 줬다. 김구라는 장항준에게 "사주에 편재가 있나 보다"라며 "큰 노력을 안 하는데 재복이 있는 경우를 편재라고 한다. 그것도 복이다"고 말했다.

장항준도 "지금까지 인생이 항상 액면보다 잘됐다"며 "그래서 나는 내가 정말 좋다. 재치있게 말하는 것도 마음에 들고, 집에서 제가 나온 예능을 보며 웃는다"고 자기애를 드러냈다.
/사진=SBS '티키타카' 영상 캡처

/사진=SBS '티키타카' 영상 캡처

또 이날 장항준은 하루의 시작을 "내 이름 검색"이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내기도.

장항준은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가장 먼저 하는게 제 이름을 검색해 찾아보는 것"이라며 "최근에는 녹색 어머니회 활동을 하는 모습을 목격한 글이 올라왔더라.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장항준은 현재 '꼬꼬무'에서 스토리텔러로 활약하고 있다. 장항준은 "저희 어머니 아버지가 '꼬꼬무'를 보시는데 '오늘 재미있는데 네가 왜 이렇게 안 나오냐. 혼자 하면 안 되냐'고 하신다"면서 남다른 자기애의 원천이 부모님에게서 온 것임을 밝혔다.

또 '꼬꼬무'에 대해 "처음엔 섭외를 거절했다"며 "교양 프로그램이어서 부담도 됐고 프로그램 제목도 좀 이상하게 느껴져 거절했는데, 연출자가 '만나서 이야기해보자'고 했고, 그 자리에 PD, 작가 7명이 나와있더라"라고 폭로했다.

이어 "지금은 '꼬꼬무'에 만족한다"며 "그만둘 생각이 없다"면서 프로그램에 애정을 드러냈다.

방송 외에도 바쁜 일과를 소개했다.

장항준은 "새 학기가 시작 돼 바쁘다"며 "아내(김은희 작가)는 집안일에 크게 관심이 있는 스타일은 아니고 나는 좋아한다"며 딸의 육아와 교육을 도맡아 한다고 전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