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와 더 많이 대화하고 가족 더 많이 챙기게 됐다"
소녀시대 유리/사진=MBN '더 먹고 가'

소녀시대 유리/사진=MBN '더 먹고 가'

소녀시대 멤버 유리가 모친의 유방암 투병 사실을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18일 오후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더 먹고 가'에서는 가수 활동을 잠시 쉬고 배우로 활동중인 유리가 출연했다.

이날 유리는 "현재 가수 활동은 쉬면서 생애 첫 사극을 촬영하고 있다. 어제도 (드라마를) 새벽까지 찍고 왔다"고 근황을 전했다.

또 그는 자신의 모친이 유방암 수술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제가 데뷔하기 직전, 어머니의 유방암이 재발했다. 저는 그 사실을 몰랐다"며 "암을 다 극복하고 치료하신 후에 저한테 말씀하시더라. 가족들이 저한테만 이야기를 안 했다"고 눈물을 흘렸다.

이어 유리는 "제가 (소녀시대) 활동하는데 마음이 쓰일까 봐 말씀을 안 하셨더라. 그걸 알고 나서 화가 났다. 고마움보다 서운함이 커서 그걸 먼저 표현했다"고 밝혔다.

모친을 향한 미안함에 눈물을 흘리던 유리는 "그때 이후로 엄마와 더 많이 대화하고 가족을 더 많이 챙기게 됐다"고 덧붙였다.

'더 먹고 가'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