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주인님 (사진=넘버쓰리픽쳐스)

오! 주인님 (사진=넘버쓰리픽쳐스)



‘오! 주인님’ 이민기, 강민혁 두 귀여운 남자의 신경전을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MBC 수목미니시리즈 ‘오! 주인님’이 반환점을 돌았다. 이에 따라 사랑스러운 여자 오주인(나나 분)를 향한 매력적인 두 남자 한비수(이민기 분), 정유진(강민혁 분)의 사랑도 더욱 커지고 있다. 삼각관계에 빠진 세 남녀의 모습이 안방극장 시청자들에게까지 핑크빛 설렘을 선사하고 있다.

특히 각기 다른 매력을 발산하는 두 남자 한비수, 정유진을 향한 여성 시청자들의 호응이 뜨겁다. 오주인에 감정 이입하며, 자신이라면 둘 중 누구를 더 좋아하게 될지 달콤한 상상을 유발한다는 것. 특히 멋진 두 남자가 사랑 때문에 귀엽고 조금은 지질하기까지 한 신경전을 벌일 때면, 더욱 흐뭇한 미소로 화면을 바라보게 된다는 반응이다.

이 같은 두 남자의 신경전이 유독 돋보인 것이 앞서 방송된 ‘오! 주인님’ 7회와 8회이다. 7회에서는 오주인이 일일 라디오 DJ를 맡으면서 이곳에 한비수와 정유진이 나타났다. 한비수는 특별 게스트로, 공식적으로 오주인의 연인인 정유진은 오주인을 응원하기 위해서. 서로를 의식하다가도 오주인을 바라볼 때면 약속이라도 한 듯 꿀이 뚝뚝 떨어지는 두 남자의 눈빛이 설렘 지수를 높였다.

그런가 하면 8회에서는 두 남자의 신경전이 더욱 많아졌다. 정유진이 한비수와 오주인이 동거 중인 한옥에서 하룻밤 묵은 것. 당시 서로의 얼굴에 스킨을 발라주는 척하며 볼을 두드리거나, 자신의 방에 더 큰 오주인의 사진을 두겠다고 티격태격하는 두 남자의 모습은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얼마나 오주인이 좋으면 이런 신경전까지 펼치는지, 두 남자의 귀여움이 더욱 돋보였다.

로맨스 드라마 속 한 여자를 사이에 둔 두 남자의 삼각관계는, 두 남자의 각기 다른 매력 대결과 사랑 대결이 매우 중요하다. 이에 따라 많은 시청자들이 극 중 삼각관계에 더욱 몰입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민기-강민혁 두 배우는 혼자 있을 때는 각각 까칠 댕댕이와 다정 남사친으로, 함께 있을 때는 귀여운 소년 같은 모습으로 ‘오! 주인님’을 채우고 있다.

‘오! 주인님’이 반환점을 돌았다. 제작진에 따르면 반환점을 돈 ‘오! 주인님’은 삼각 로맨스도, 가족 간의 사랑도 더욱 그 깊이를 더해갈 전망이다. 그 안에서 반짝반짝 빛날 배우들의 열연, 특히 여심을 흔드는 이민기-강민혁 두 남자의 매력이 기대된다.

한편 ‘오! 주인님’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