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연중라이브' 방송 캡처

사진=KBS2 '연중라이브' 방송 캡처

이휘재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함소원, 서예지에 대해 솔직히 털어놓는 게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2 '연중라이브'에서는 방송 조작 논란이 있었던 함소원과 과거 연인인 배우 김정현 가스라이팅부터 갑질 의혹이 있는 서예지에 대한 소식을 전했다.

MC 이휘재는 "제 생각은 당사자들이 제일 잘 알 것 같다. 솔직히 나서서 얘기하는 게 가장 좋은 방법 아닐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현주 아나운서는 "섣불리 어떤 입장이라고 전해드릴 순 없지만 지금까지 나와있는 사실을 바탕으로 보내드렸다"며 "함소원 씨는 오늘도 연락이 돼서 전화인터뷰를 전해드렸다. 두 분 모두 잘 해결됐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리포터 김태진은 "우리가 수사기관이 아니라서 그때 상황을 일일이 밝혀내긴 힘들다. 하지만 대중들은 엄청난 피로감을 느낀다. 이제부터라도 대중들을 속이고 기만하거나 속이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기회가 된다면 본업에 빨리 충실해서 두 배, 세 배 이상 좋은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휘재는 "제일 좋은 건 솔직하게 얘기하고 대중들의 판단을 받는 것"이라고 다시 한 번 더 강조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