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홈' 송가인, 4년 만에 간 사당동 자취방
남아있는 흔적에 '동공 확장+돌고래 탄성'
'컴백홈' 송가인 / 사진제공=KBS

'컴백홈' 송가인 / 사진제공=KBS

'컴백홈' 송가인이 가족 같은 정을 나눈 '주인집 할머니'의 곁으로 돌아간다.

청춘들의 서울살이를 응원하는 명랑힐링쇼 KBS 2TV '컴백홈'(기획 김광수, 연출 박민정) 3회가 오늘(17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세 번째 '집 돌아온' 게스트로 '트롯 전국체전'의 사제지간 송가인-신승태-오유진이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송가인이 무명시절, 동네 주민들과 가족 같은 정을 나눴던 '사당동 빌라'를 찾는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송가인은 국악과 트로트를 병행하며 꿈을 키워가던 사당동 자취방을 찾았다. 이에 앞서 송가인은 주인집 할머니와의 특별한 인연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주인집 할머니께서 김장을 하시면 김치도 챙겨 주시고, 월세가 밀려도 돈이 생기면 달라고 독촉도 안 하셨다. 이사 후에도 주기적으로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라며 집주인-세입자의 관계를 뛰어넘어 마치 할머니-손녀 같은 사이였다고 전해 훈훈한 미소를 짓게 만들었다.

송가인은 2014년부터 4년간 살았던 빌라에 입성했다. 오랜만에 집주인 할머니와 상봉한 송가인은 버선발로 나와 그를 맞이하는 할머니 품에 와락 안기며 주변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그도 잠시, 송가인은 과거에 거주하던 자취방에 들어서자 연신 탄성을 터뜨렸다. 마치 어제 살던 곳처럼 집안 곳곳에 송가인의 손길이 그대로 남아있었던 것. 이에 송가인은 "직접 칠한 페인트도, 문에 붙여둔 스티커도 그대로"라며 박물관급 보존상태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유재석을 비롯한 출연자들은 "지금 어떤 분이 살고 계신지 궁금하다"며 '청춘 3호'의 정체에 궁금증을 드러냈다.

송가인은 오랜만에 돌아온 사당동 빌라에서 예상치 못한 상황과 맞닥뜨리고 눈시울을 붉혔다. 송가인의 손길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사당동 자취방에는 현재 누가 어떤 모습으로 살고 있을지, 또한 송가인의 눈물의 이유는 무엇일지 호기심이 높아진다.

자신만의 방식으로 희망을 찾아가는 이 시대 청춘들의 '방꾸챌린지'를 그린 '컴백홈'은 오늘(17일) 밤 10시 30분에 3회가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