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사진=방송 화면 캡처)

'나 혼자 산다'(사진=방송 화면 캡처)


'나 혼자 산다' 김광규가 인싸들에게 인기인 핫플을 탐방했다.

1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김광규, 헨리, 화사가 뉴트로 감성이 물씬 풍기는 핫플레이스에서 인싸 음식 먹방을 선보였다.

이날 헨리와 화사의 리드 가운데 김광규는 불돼지꼬리에 도전했다. 김광규는 "꼬리는 안 먹고 싶다"라며 거부했다. 화사가 "쫀득하고 마치 족발 먹는 것 같다"라고 권하며 접시에 올려주자, 김광규는 "고기를 별로 안 좋아한다. 군대에서 먹기 시작했다. 징그러운 걸 잘 못 먹는다. 소꼬리도 안 먹는다"라고 의외의 입맛을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결국 불돼지꼬리는 화사에게 돌아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광규와 헨리, 화사는 냉동 삼겹살을 먹으러 갔다. 만족스러운 식사를 마친 세 사람은 카노를 하러 서울숲으로 향했다. 김광규는 "카누를 하러 가는 거냐?"라며 신기해했다. 알고보니, 카노는 '카 노래방'으로 요즘처럼 거리두기 시대에 떠오르는 트렌디한 놀이 문화 중 하나였다. 한참 필 받은 김광규는 자신의 히트곡 "열려라 참깨"를 부르며 스트레스를 날리는 모습을 보였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