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사진=MBC)

놀면 뭐하니? (사진=MBC)



MBC ’놀면 뭐하니?’의 유야호(유野好)가 자신을 지독한 ‘김정민의 늪’에 빠지게 만든 지원자 이승기와 드디어 만났다. 어느 때보다 면밀히 검증을 할 것을 다짐한 유야호 앞에서 이승기는 김정민 노래뿐 아니라 트로트까지 완벽히 구사하는 실력을 보여줬다고 해 그의 미스터리한 정체에 관심이 집중된다.

또한 그는 비주얼에 가려진 가창력 때문에 ‘MSG워너비’의 블라인드 오디션에 참가했다고 밝혀 더욱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과연 유야호는 그에게 합격의 ‘유야호~’를 줬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야호를 ‘김정민의 늪’에 빠뜨렸던 지원자 이승기의 1대 1 심층 면접 현장이 공개된다.

지난주 유야호가 ‘도경완 트라우마’에서 벗어나기도 전에 대놓고 김정민 노래를 부른 지원자 이승기가 등장해 그를 ‘김정민의 늪’에 빠지게 만들었다. 실제 김정민인지, 도경완의 재도전인지 아니면 제 3자인지 확신할 수 없는 상황에서 유야호와 지원자 이승기의 1대 1 심층 면접이 진행됐다.

유야호는 시작과 함께 “오늘 좀 면밀히 검증하겠습니다”라고 당부하며 매의 눈으로 그를 지켜봤다. 이승기는 “늘 센터자리에 있다 보니 가창력이 비주얼에 가려져 평가 절하된 것 같다”며 블라인드 오디션에 참가한 이유를 밝혔다.

유야호는 블라인드 오디션에서 부른 ‘슬픈 언약식’을 다시 요청했고, 들으면 들을 수록 더욱 ‘김정민의 늪’에 빠져든 유야호는 “이정도면 김정민씨라고 봐야 되는 건데..”라며 갈피를 잡지 못한 모습을 보여줬다고.

허스키 보이스가 매력적인 이승기는 제니의 ‘솔로’와 영탁의 ‘찐이야’까지, 김정민의 노래가 아닌 전혀 다른 장르에서도 발군(?)의 실력을 보여줬다. 특히 그의 완벽한 트로트 실력에 유야호는 “이 노래를 더 잘하시는 데요? 트로트 하시나?”라며 흔들리기도.

자칭 ‘김정민 전문가(?)’ 유야호는 쐐기를 박을 생각으로 ‘슬픈 언약식’의 킬링 파트인 ‘하나인데~’를 무반주로 요청하며 직접 ‘김정민 창법’을 보여줬다는 전언이다. 과연 심층 면접을 통해 ‘이승기’의 미스터리한 정체를 밝힐 수 있을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그런가 하면 블라인드 오디션에서 말 잘 들을 것 같은 순수한 목소리로 정준일의 ‘고백’을 부른 지원자 이동욱의 1대1 심층 면접도 펼쳐질 예정이다.

‘김정민의 늪’에 빠진 ‘김정민 전문가(?)’ 유야호와 트로트를 더 잘 부르는 이승기의 심층 면접 현장은 오는 17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놀면 뭐하니?'는 고정 출연자 유재석이 릴레이와 확장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 ‘유(YOO)니버스'를 구축하며 ‘부캐’ 신드롬을 일으켰다. 코로나 시대에 잃기 쉬운 웃음과 따스한 위로를 동시에 전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