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될 지는 두고봐야지. 아직 얼마 안됐다"
배우 김민종/사진=KBS 2TV '수미산장'

배우 김민종/사진=KBS 2TV '수미산장'

배우 김민종이 '수미산장'에서 깜짝 고백을 해 이목을 끌고 있다.

1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수미산장'에서는 김민종, 윤다훈이 산장을 방문했다.

이날 김민종은 하니로부터 "현재 썸타는 사람이 있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김민종은 쿨하게 "있다"라고 밝혀 주변에 놀라움을 안겼다.

이에 하니는 "제발 잘됐으면 좋겠다. 누군지는 몰라도 괜찮으니까 무조건 잘됐으면 한다"고 응원했다. 김민종은 "어떻게 될 지는 두고봐야지. 아직 얼마 안됐다"고 솔직히 말했다.

나아가 김민종은 "지금은 조심스럽게 썸만 타고 있는 상황"이라고 알렸다. 이어 그는 "양쪽이면 좋을 텐데 상대방도 그런지 모르겠다"라면서 "연예인은 아니고 일반인이다"라고 전했다.

박명수는 "준연예인이냐. 잘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민종은 '준연예인'도 전혀 아니라며 "잘 해보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