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 라이브' 각종 설에 휩싸인 서예지 조명
허주연 변호사, 과거 사례 들며 "큰 배상 가능성 커"
'연중' 서예지 조명 / 사진 = '연중 라이브' 방송 캡처

'연중' 서예지 조명 / 사진 = '연중 라이브' 방송 캡처

'연중 라이브'가 각종 논란에 휩싸인 서예지를 조명했다.

16일 방송된 KBS 2TV '연중 라이브'에서는 최근 전 연인인 배우 김정현 조종설, 학력 위조설, 학교 폭력설, 스태프 갑질설 등 다양한 논란의 중심이 된 서예지의 소식을 집중 조명했다.

이 같은 서예지의 소식에 서예지가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광고사의 광고주들도 하나둘씩 '손절'을 하고 있는 상황이다.

허주연 변호사는 "예전에 아주 톱스타였던 배우 한 분이 있었는데 파경을 맞았다. 그때 광고주에게 30억 원의 손해배상액을 청구 당했다"며 "톱스타의 파경 사실이 품위 유지 의무 위반인지 치열하게 공방을 벌였고 대법원까지 갔고, 결국 톱스타의 책임이 인정된 사례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허 변호사는 "서예지 씨 같은 경우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계속해 불매 운동이 벌어진다면 손해액을 굉장히 크게 책임지는 사례가 생길 수 있다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