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휘재 '아내의 맛' 함소원 방송 조작 논란에 생각 밝혀
이휘재, 함소원 방송 조작 논란에 "본인이 제일 잘 알 것"

이휘재가 '아내의 맛'과 함소원의 방송 조작 논란에 입을 열었다.

16일 방송된 KBS 2TV '연중 라이브'에서는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조작 및 폐지 논란에 대해 다뤘다.

'아내의 맛'은 지난 13일 시즌 종영했다. 이유는 함소원 진화 가족 에피소드 조작 논란 때문이다. 지난 8일 제작진은 "함소원 씨와 관련된 일부 에피소드에 과장된 연출이 있었음을 뒤늦게 파악하게 됐다"며 두루뭉술한 입장을 밝힌 뒤 "시청자 여러분들의 지적과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13일을 끝으로 '아내의 맛'을 시즌 종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함소원은 '연중 라이브' 측과의 통화에서 "저는 많이 힘들어하고 있고, 사과문 올린 것과 똑같이 잘못했다고 생각하고 있다. 반성하고 노력하려고 하는데, 지지해주는 분들에게는 좋게 웃어드리려고 노력하고 있다. 한 가정의 엄마로서 노력하려는 중"이라고 사과했다.

'연중 라이브'를 진행하는 이휘재는 함소원과 '아내의 맛'에서 3년간 호흡해 왔다. 이휘재는 "제 생각은 그렇다. 아마 당사자들이 제일 잘 알 것 같다. 솔직하게 나서서 이야기하는 게 가장 좋은 방법 아닐까 생각한다. 그리고 대중의 판단을 받는 게 제일 좋을 것 같다"고 방송 중 소신을 밝혔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