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세도 밀렸다"
가수 김장훈/사진=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가수 김장훈/사진=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가수 김장훈이 생활고를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15일 오후 방송된 MBN 시사교양 프로그램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는 김장훈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김장훈은 "할 수 있는 모든 게 다 있는 곳이다. 보증금 3000만 원에 월세로 사는 중"이라며 "가끔 강연과 비대면 공연으로 돈을 버는데 (월세가) 밀릴 때도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나아가 그는 "현재는 준수하다. 두 달 밀렸다"고 밝혔다.

또 김장훈은 "몇 년 전에는 태어나서 처음으로 돈 걱정을 하기도 했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앞서 김장훈은 지난해 11월 SBS 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쩐당포'에서 총 기부금액이 200억이라고 밝혔다. 방송에서 그는 "전성기 시절 1년에 3~400개 행사를 소화했고, 광고도 4~50개 정도 했다"라며 "기부 천사 이미지로 광고가 들어온 것이기에 수익은 기부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현장르포 특종세상은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