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산장'(사진=KBS,SKY)

'수미산장'(사진=KBS,SKY)


배우 김민종이 과거 김희선과의 ‘박력 키스’ 영상에 얼굴이 빨개졌다.

15일 방송되는 SKY와 KBS 2TV가 공동제작하는 힐링 손맛 예능 ‘수미산장’에는 산장지기 하니가 김민종을 위해 ‘과거로의 여행’ 영상을 준비한다.

영상에 담긴 김민종의 1992년 데뷔 때 모습은 거의 30년 전인데도 지금과 별 차이가 없어 김수미를 비롯한 모든 산장지기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유행을 휩쓴 ‘김민종 헤어스타일’은 물론, 이정재 손지창과 함께 주연을 맡은 1994년 미니시리즈 ‘느낌’의 명장면들이 공개되자 산장은 그야말로 ‘레트로 분위기’에 물들었다. 전진이 “형, 머리 모양까지 다들 따라할 정도로 진짜 워너비 스타였어요”라며 감탄하자 김민종은 큰 눈에 눈물이 차오르는 듯 울컥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김희선과 호흡을 맞춘 드라마 ‘머나먼 나라’에서 김민종이 선보인 ‘박력 키스’가 공개되자 현장은 한층 더 뜨거워졌다. 하지만 김희선에게 ‘풀 스윙 따귀’를 맞은 뒤 김민종이 ‘오글 명대사’를 날리자, 김민종은 얼굴이 새빨개져 “못 보겠다...”며 난감해 했다. 한 시대를 풍미한 김민종의 ‘오글 명대사’는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수미산장'은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