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 이전엔 유노윤호?
'야경꾼일지' 스태프 폭로
서예지 향한 추가 의혹
"유노윤호, 피폐해졌다"
가수 유노윤호(왼쪽), 배우 서예지/ 사진=텐아시아DB

가수 유노윤호(왼쪽), 배우 서예지/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서예지를 향한 각종 폭로가 쏟아지는 가운데, 한 유튜버가 그의 또다른 가스라이팅 의혹을 제기했다.

지난 14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에는 '야경꾼일지에서 생긴 일. 그녀의 가스라이팅'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서 유튜버 이진호는 "2014년 방송된 MBC 드라마 '야경꾼일지' 촬영 당시 스태프로부터의 제보를 받았다"며 "내용을 들어보니 충격적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또 다른 관계자에게 확인했는데 100%는 아니지만 상당히 일치했다"며 "이번 논란의 핵심은 (서예지의) 가스라이팅과 갑질이다. 제보자의 증언을 토대로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진호는 과거 유노윤호와 서예지의 열애설을 언급하며 "당시 엄청난 인기의 동방신기 유노윤호와 신인 배우 서예지는 '친한 동료 사이'라며 연애설을 일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두 사람을 연인이라고 단정 지을 수는 없다. 당시 촬영장의 상황을 말씀드리는 것 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야경꾼일지' 촬영을 시작할 때만 해도 촬영장 분위기가 굉장히 좋았다고 한다. 하지만 주연배우 유노윤호가 점점 변해갔다고 한다. 남녀 스태프 구분 없이 스스럼 없이 친하게 지내던 그가 점점 소통을 끊고 말을 잃어갔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진호는 증언을 빌려 "유노윤호가 수정 메이크업을 받던 중 눈을 감고 팔을 갑자기 뒤로 하며 '빨리 끝내라', '얼굴은 가급적 만지지 말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복을 만져주는 스태프에게 '내 몸에 손대지 말라'고 하기도 했다"며 "그때도 유노윤호는 긍정의 아이콘이었는데 180도 달라졌다"고 말했다. 그는 또 "서예지 스태프들 역시 고난을 치렀다"며 "당시 서예지는 자신의 스태프가 다른 스태프들과 말을 섞는 걸 극도로 싫어했다고 한다"고 털어놨다.
열애설에 휩싸였던 유노윤호와 서예지/ 사진=유튜브 캡처

열애설에 휩싸였던 유노윤호와 서예지/ 사진=유튜브 캡처

이진호는 "두 사람 모두 카니발 차량을 타고 다녔는데 항상 현장에 차량을 붙여서 주차를 했다. 서로 문을 열면 이동할 수 있는 구조로 굉장히 바짝 댔다고 한다"며 "이런 모습을 다수의 관계자가 목격했다고 한다. 두 사람이 한 차량에 있는 모습도 굉장히 자주 포착됐다고 한다. 둘이 싸웠는지 서예지가 카랑카랑하게 소리치는 것도 들렸다고 한다"고 폭로했다.

뿐만 아니라 유노윤호가 당시 물도 잘 못 마시고 섭식 장애가 생각될 정도로 야위어 갔고, 씻지도 못해 점점 피폐해졌다고 전했다. 이진호는 "유노윤호가 이런 상황에서도 핸드폰을 손에서 놓지 못했다. 전화를 받느라 정신이 하나도 없었다"며 "누군가의 조종을 받는 것 같았다는 이야기가 현장에서 돌았다"고 말했다.

그는 "그나마 다행인 것은 유노윤호의 책임감은 김정현과 달랐다. 사소한 문제가 있었지만 펑크낼 정도는 아니었다"며 "최악의 환경에서 최선을 다해 드라마를 끝마쳤다"고 설명했다.

이어 "핵심은 김정현씨의 라스라이팅 논란과 상당히 유사하다. 누군가는 개인적인 이야기가 아니냐고 하는데 배우의 드라마 촬영은 공적인 일이다. 한 배우의 촬영을 방해하고 정신적으로 통제하는 일은 결코 사적인 일이 아니"라며 "그러한 행동으로 인해 피해자들이 실제로 발생했고, 그 피해는 방송이라는 공공재를 소비하는 시청자들에게 돌아갈 수 밖에 없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배우 서예지/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서예지/ 사진=텐아시아DB

앞서 서예지는 2018년 당시 연인이었던 김정현을 조종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그의 말에 따라 움직인 김정현은 대본 수정을 요구하고 동료배우들과 소통을 끊는 등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하다 하차했다고 알려졌다.

이후 서예지는 학교 폭력, 학력 위조, 스태프 갑질 등 각종 의혹이 제기돼 구설에 올랐다. 하지만 그는 소속사를 통해 모든 의혹을 부인했다. 그럼에도 여론은 식지 않았고, 서예지를 광고 모델로 발탁한 기업들은 선을 긋고 있는 상황이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