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쉼표 머리는 안재욱 씨 따라한 것"
개그맨 김해준/사진=MBC '라디오스타'

개그맨 김해준/사진=MBC '라디오스타'

개그맨 김해준이 캐릭터 최준 연기 때문에 시력이 저하됐다고 밝혔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이하 '라스')에서는 김해준이 출연했다.

김해준은 인기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의 'B대면 데이트' 코너에서 최준 캐릭터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김해준은 최준 캐릭터의 실존인물이 영화 '내 아내의 모든 것'에 출연한 류승룡이라고 설명했다. 나아가 김해준은 영화 속 대사 '철이 없었죠. 샹송이 좋아서 파리에 갔던 자체가'도 최준 캐릭터에 활용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쉼표 머리에 대해서 "안재욱 씨를 따라한 것이다"라며 "웃기려고 보다, 멋있었던 캐릭터였다"라고 설명했다. 옆에 있던 조준호는 "구독자들은 내성발톱 머리라고 한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해준은 쉼표 머리 때문에 고민이 있다면서 "눈을 가리니까 점점 시력저하가 오더라. 장시간 촬영하다 머리를 걷으면 눈앞이 깜빡 거린다"고 고충을 전했다.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