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때의 나는 엄청 열정적이었던 것 같다"
방송인 오영주/사진=채널A '프렌즈'

방송인 오영주/사진=채널A '프렌즈'

방송인 오영주가 '하트시그널2'로 인연을 맺었던 김현우와 2년 만에 재회했다. 이 자리에서 오영주는 감춰온 심경을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14일 오후 방송된 채널A '프렌즈'에서는 김현우와 오영주의 재회가 전파를 탔다.

'하트시그널2' 이후 2년 만에 오영주와 다시 만난 김현우는 시그널 하우스에서 보냈던 시간에 대해 "지금 생각해봐도 신기하다. 그렇게 감정에 빠질 수 있는 자체가 신기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를 들은 오영주는 "내가 27살에 오빠를 처음 보지 않았나. 그때의 나는 엄청 열정적이었던 것 같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나아가 오영주는 "지금도 좋아하는 사람이 있으면 그럴 수 있지만 전보단 두려움이 커진 것 같다. 상처받기 싫어서. 그땐 정말 직진이었다. 그래서 더 보기 싫더라. '왜 저렇게 심각했던 거야?'란 생각이 든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마지막으로 그는 "물론 그땐 진심이었지만 많이 어렸다는 걸 깨닫는다. 방송을 보니까 실제 남녀 사이에도 모르고 지나가는 게 많았겠구나 싶었다"고 솔직한 마음을 밝혔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